2018/08/06(월) “이번 대통령 후보로는 내가” (98)

 

우리가 만든 정당 통일국민당은 창당한지 2달 밖에 되지 않았지만 원내 교섭단체를 구성하기에 필요한 20석을 훨씬 넘는 의석을 차지 할 수 있을 만큼 지역에서 많이 당선이 되었다. 전국구도 합치고 또 우리당에 입당을 희망하는 국회의원들도 있어서 삽시간에 40명이 넘는 군소 정당으로 국회에 입성하게 되었다.

물론 정회장이 당 대표였고, 나는 최고의원이라는 직함을 가지고 그 당의 유력 인사가 되었다. 그러나 이 정당이 약진하는 것을 보고 정주영은 마음이 변하게 되었다. 한번은 내가 지역구 후보로 거주하던 압구정동 현대 아파트로 나를 찾아와 “김 교수, 이번 대통령 후보로는 내가 나가야겠어요. 김 교수는 다음번에 출마 할 수도 있겠지만 나는 이번 밖에 기회가 없어요" 라고 하였다. 나는 뻔히 알고 있었다. 나에게 이 다음 기회가 없을 것이라는 사실을!

그러나 그 큰돈을 들여서 당을 만들고, 당을 운영해온 대표가 그런 생각을 하게 된 사실을 내가 꺾을 도리가 없었다. 또 꺾을 마음도 없었다. 나는 정치에 대해 그 시간부터 정이 뚝 떨어져서 “이런 판에 더 오래 있기는 어렵겠다”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75

2018/10/22(월) 아! 가을인가 (175)

김동길

2018.10.22

1130

174

2018/10/21(일) 한반도의 새로운 사명 VII (174)

김동길

2018.10.21

2569

173

2018/10/20(토) 한반도의 새로운 사명 VI (173)

김동길

2018.10.20

2632

172

2018/10/19(금) 한반도의 새로운 사명 V (172)

김동길

2018.10.19

2688

171

2018/10/18(목) 한반도의 새로운 사명 IV (171)

김동길

2018.10.18

2692

170

2018/10/17(수) 한반도의 새로운 사명 III (170)

김동길

2018.10.17

2730

169

2018/10/16(화) 한반도의 새로운 사명 II (169)

김동길

2018.10.16

2824

168

2018/10/15(월) 한반도의 새로운 사명 I (168)

김동길

2018.10.15

3024

167

2018/10/14(일) 천재지변은 왜 있는가?(167)

김동길

2018.10.14

2886

166

2018/10/13(토) 아버님 생각, 어머님 생각 (166)

김동길

2018.10.13

3010

165

2018/10/12(금) 오늘이 어제 보다(165)

김동길

2018.10.12

2867

164

2018/10/11(목) 새로운 예술의 장르 (164)

김동길

2018.10.11

283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