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6(월) “이번 대통령 후보로는 내가” (98)

 

우리가 만든 정당 통일국민당은 창당한지 2달 밖에 되지 않았지만 원내 교섭단체를 구성하기에 필요한 20석을 훨씬 넘는 의석을 차지 할 수 있을 만큼 지역에서 많이 당선이 되었다. 전국구도 합치고 또 우리당에 입당을 희망하는 국회의원들도 있어서 삽시간에 40명이 넘는 군소 정당으로 국회에 입성하게 되었다.

물론 정회장이 당 대표였고, 나는 최고의원이라는 직함을 가지고 그 당의 유력 인사가 되었다. 그러나 이 정당이 약진하는 것을 보고 정주영은 마음이 변하게 되었다. 한번은 내가 지역구 후보로 거주하던 압구정동 현대 아파트로 나를 찾아와 “김 교수, 이번 대통령 후보로는 내가 나가야겠어요. 김 교수는 다음번에 출마 할 수도 있겠지만 나는 이번 밖에 기회가 없어요" 라고 하였다. 나는 뻔히 알고 있었다. 나에게 이 다음 기회가 없을 것이라는 사실을!

그러나 그 큰돈을 들여서 당을 만들고, 당을 운영해온 대표가 그런 생각을 하게 된 사실을 내가 꺾을 도리가 없었다. 또 꺾을 마음도 없었다. 나는 정치에 대해 그 시간부터 정이 뚝 떨어져서 “이런 판에 더 오래 있기는 어렵겠다”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24

2018/12/10(월) 너희는 먼저 (224)

김동길

2018.12.10

1518

223

2018/12/09(일) 일본인 사이고 다카모리 (223)

김동길

2018.12.09

2541

222

2018/12/08(토) 사람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222)

김동길

2018.12.08

2712

221

2018/12/07(금) 나는 누구인가? (221)

김동길

2018.12.07

2749

220

2018/12/06(목) 고향을 잃은 현대인들 (220)

김동길

2018.12.06

2732

219

2018/12/05(수) 7인 교수들은 (219)

김동길

2018.12.05

2754

218

2018/12/04(화)노조가 정권을 장악하게 되면 (218)

김동길

2018.12.04

2815

217

2018/12/03(월) 상식이 통하는 세상 (217)

김동길

2018.12.03

2807

216

2018/12/02(일) 기도가 예술인데 (216)

김동길

2018.12.02

2831

215

2018/12/01(토) 한심한 광대들 (215)

김동길

2018.12.01

2902

214

2018/11/30(금) 언제 내가 노인이 되었지? (214)

김동길

2018.11.30

2865

213

2018/11/29(목) 극에서 극으로 (213)

김동길

2018.11.29

277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