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4(토) 시간은 얼마 없고 (96)

 

내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시간이 점점 짧아져서 할 이야기를 다 하지도 못하고 도중에 끝낼 수밖에 없게 되었다. 그것도 서글픈 일이지만 주제를 <석양에 홀로서서>라고 거창하게 내걸고 안 해도 되는 내 이야기만 늘어놓는 것도 예의에 벗어난 일이라고 생각되어 곧 끝내려고 마음을 먹고 있다. 내가 정말 해야 할 이야기를 할 수 있기 위하여!

나는 연세대학을 위해서 미국유학을 하였건만 귀국하여 한 10년을 군사 정권과 맞붙어 싸울 수밖에 없는 팔자 때문에 징역살이를 했을 뿐만 아니라 가르치던 대학에서도 추방되고 말았다. 나는 10년을 가르치지도 못하고 나가 있으면서 할 말을 하지도 못하고 글만 쓰는 사람으로 살아야 했다.

그러나 그 기간 동안 책도 여러 권 써서 출판하게 되었고 그중에 몇 권은 베스트셀러가 되어 밥 먹고 사는 일에는 별 지장이 없었다. 그래서 충청북도 괴산군 문경새재 근처에 한옥을 한 채 짓고, 이화대학에서 은퇴한 나의 누님을 모시고 단출한 살림을 할 수 있었다. 그 집은 내가 번 돈으로 지어드렸고, 1만평 가까운 넓은 땅도 내가 사드렸다.

내가 다시 학교로 돌아가 첫 강의를 하게 된 것은 1985년의 일이었다. 그때 내가 개설한 서양문화사 강의에 등록한 학생은 무려 2.300명이나 되어서 그동안 가르치지 못한 학생들을 한 학기에 몰아서 가르치는 셈이 되고 말았다. 강의실은 대 강당이었고 조교가 10명이나 배속되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07

2018/08/15(수) 저 잘난 맛에 사는 사람들 IV (107)

김동길

2018.08.15

1261

106

2018/08/14(화) 저 잘난 맛에 사는 사람들 III (106)

김동길

2018.08.14

1779

105

2018/08/13(월) 저 잘난 맛에 사는 사람들 II (105)

김동길

2018.08.13

1841

104

2018/08/12(일) 저 잘난 맛에 사는 사람들 I (104)

김동길

2018.08.12

1596

103

2018/08/11(토) 위안부 문제 연구소라니? (103)

김동길

2018.08.11

1550

102

2018/08/10(금) 왜 “홀로 서서” 인가? (102)

김동길

2018.08.10

1930

101

2018/08/09(목) 왜 “석양”인가? (101)

김동길

2018.08.09

1678

100

2018/08/08(수) 내 이야기는 그만하고 (100)

김동길

2018.08.08

1602

99

2018/08/07(화) 고생만 죽도록 하고 (99)

김동길

2018.08.07

1540

98

2018/08/06(월) “이번 대통령 후보로는 내가” (98)

김동길

2018.08.06

1527

97

2018/08/05(일) 정주영이 나를 불렀다 (97)

김동길

2018.08.05

1532

 ▶

2018/08/04(토) 시간은 얼마 없고 (96)

김동길

2018.08.04

164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