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2(목) An Oriental Interpretation (94)

 

Abraham Lincoln: an Oriental Interpretation 이라는 제목으로 나온 책은 없는 것이 분명하였다. 그러나 그 논문을 쓸 자격을 얻으려면 5명의 교수들로 구성된 논문 자격 심사 위원회가 주관하는 구두시험에 통과를 해야만 한다.

역사학과의 각기 분야가 다른 교수들이 모여서 그 주제에 관한 질문을 하고 그에 대한 답변을 해야 하는데, 박사학위 후보생이 잘 모르는 문제만 가지고 따지고 들면 대답하기 어려울 것은 뻔한 일이다. 교수들에게 잘못 보인 후보는 처음부터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만 던진다고 들었다.

그런데 시험장에 앉아서 심사위원 교수들을 둘러보니 고약하게 보이는 교수는 하나도 없고 전부 선량하게 생긴 사람들뿐이었다. 그들은 서로 약속이나 한 듯 내가 아는 문제들만 질문하였다. 나이든 학생을 앉혀놓고 동정심이 발동하여 그랬는지는 모르지만 비교적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

구두시험이 끝나고 나서 심사를 받던 늙은 학생에게 잠시 시험장 밖으로 나갔다가 들어오라고 하였다. 대개 눈치로 아는 것이 나가 있는 학생을 그대로 두고 5명의 교수들이 서로 길게 토론을 하면 불합격인 경우가 많을 것이다. 내가 나가서 2. 3분 뒤에 나를 다시 들어오라는 호명이 있었고 심사위원 대표가 웃으면서 나에게 “축하한다”고 하였다. 나는 이제 박사학위 논문을 쓸 자격을 갖게 된 것이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70

2019/07/17(수) 철학자의 사명 (443)

김동길

2019.07.17

413

469

2019/07/16(화)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II) (442)

김동길

2019.07.16

703

468

2019/07/15(월)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 (I) (441)

김동길

2019.07.15

824

467

2019/07/14(일) 언제까지, 아! 언제까지 (440)

김동길

2019.07.14

776

466

2019/07/13(토) 여가 선용이라지만 (439)

김동길

2019.07.13

768

465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2)서정주

김동길

2019.07.13

460

464

2019/07/12(금) 건강 관리에도 돈이 든다 (438)

김동길

2019.07.12

767

463

2019/07/11(목) 최후의 한마디 (437)

김동길

2019.07.11

922

462

2019/07/10(수) 홍콩의 반란(436)

김동길

2019.07.10

881

461

2019/07/09(화) 세기의 도박사 (435)

김동길

2019.07.09

909

460

2019/07/08(월) 미국적 자본주의와 중국적 자본주의 (434)

김동길

2019.07.08

1018

459

2019/07/07(일) 이해 못할 축복 VIII (433)

김동길

2019.07.07

965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