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3(월) 공약은 허무하게 (84)

 

휴전선 이북에서 밤낮으로 으르렁대는 인민군을 마주하며 살아야 하는 대한민국의 국민에게는 안보 이상 중요한 과제는 없었다. 무슨 일이 있어도 인민군의 재침을 막아낼 자신이 있다고 하는 그 혁명공약이 국민으로 하여금 안도의 한숨을 몰아쉬게 한 것도 사실이었다. 그러나 혁명 과업이 진행되는 동안에 6번째 공약이 쥐도 새도 모르게 사라지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었다.

박정희는 군사 정권을 끝내고 약속대로 원대 복귀를 해야 할 때가 되어 민정 불참을 선언하는 이른바 ‘2.27 선서’를 하면서 눈시울을 적시었다. 그러나 일주일도 채 되기도 전에 그 선서를 뒤집고 군을 떠나야겠다고 색다른 선언을 발표하여 약속한 바를 뒤집어엎는 장군으로 역사에 남게 되었다.

군을 떠난 박정희는 군복에서 사복으로 갈아입고 시민의 한사람이 되어 대통령 후보로 출마하게 된 것이니 박정희의 팔자도 그런 팔자가 다 있는지 야속하기 그지없었다. 이것은 내 생각에 불과한 것이지만 그때 그가 약속한 대로 ‘2.27 선서’를 준행하여 다시 사단장이나 군단장으로 원대 복귀를 하였더라면 조국의 역사는 훨씬 더 건강해지지 않았을까 가끔 생각하게 된다. 약속한 대로 실행하는 지도자가 이 땅에 한사람이라도 있다고 믿을 수 있었기 때문에.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41

2018/12/27(목) 남기고 갈 것은 없다 (241)

김동길

2018.12.27

2915

240

2018/12/26(수) 하루살이 (240)

김동길

2018.12.26

2859

239

2018/12/25(화) 크리스마스 2018 (239)

김동길

2018.12.25

2949

238

2018/12/24(월) 노병은 죽지 않는다. (238)

김동길

2018.12.24

2893

237

2018/12/23(일) 어제가 있는 까닭 (237)

김동길

2018.12.23

2895

236

2018/12/22(토) 오늘이 동지인데 (236)

김동길

2018.12.22

2949

235

2018/12/21(금) 수능 시험 13 시간 (235)

김동길

2018.12.21

2782

234

2018/12/20(목) 나의 건강 백서 (234)

김동길

2018.12.20

2892

233

2018/12/19(수) 대영 제국의 몰락 (233)

김동길

2018.12.19

2818

232

2018/12/18(화) 나는 죽고 너는 살고 (232)

김동길

2018.12.18

2864

231

2018/12/17(월) 모든 사람을 언제까지나 (231)

김동길

2018.12.17

2859

230

2018/12/16(일) 병 주고 약 주고 (230))

김동길

2018.12.16

2931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