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3(월) 공약은 허무하게 (84)

 

휴전선 이북에서 밤낮으로 으르렁대는 인민군을 마주하며 살아야 하는 대한민국의 국민에게는 안보 이상 중요한 과제는 없었다. 무슨 일이 있어도 인민군의 재침을 막아낼 자신이 있다고 하는 그 혁명공약이 국민으로 하여금 안도의 한숨을 몰아쉬게 한 것도 사실이었다. 그러나 혁명 과업이 진행되는 동안에 6번째 공약이 쥐도 새도 모르게 사라지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었다.

박정희는 군사 정권을 끝내고 약속대로 원대 복귀를 해야 할 때가 되어 민정 불참을 선언하는 이른바 ‘2.27 선서’를 하면서 눈시울을 적시었다. 그러나 일주일도 채 되기도 전에 그 선서를 뒤집고 군을 떠나야겠다고 색다른 선언을 발표하여 약속한 바를 뒤집어엎는 장군으로 역사에 남게 되었다.

군을 떠난 박정희는 군복에서 사복으로 갈아입고 시민의 한사람이 되어 대통령 후보로 출마하게 된 것이니 박정희의 팔자도 그런 팔자가 다 있는지 야속하기 그지없었다. 이것은 내 생각에 불과한 것이지만 그때 그가 약속한 대로 ‘2.27 선서’를 준행하여 다시 사단장이나 군단장으로 원대 복귀를 하였더라면 조국의 역사는 훨씬 더 건강해지지 않았을까 가끔 생각하게 된다. 약속한 대로 실행하는 지도자가 이 땅에 한사람이라도 있다고 믿을 수 있었기 때문에.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49

2019/04/02(화) 편견이 사람 잡는다 (337)

김동길

2019.04.02

959

348

2019/04/01(월) 어울리지 않는 자리 (336)

김동길

2019.04.01

1124

347

2019/03/31(일) 그래도 종교는 필요하다 (335)

김동길

2019.03.31

1115

346

2019/03/30(토) 지구의 종말 (334)

김동길

2019.03.30

924

345

2019/03/29(금) 유머가 없는 국민 (333)

김동길

2019.03.29

999

344

2019/03/28(목) 보여주기 위한 스포츠 (332)

김동길

2019.03.28

990

343

2019/3/27(수) 뉴질랜드의 비극(331)

김동길

2019.03.27

1074

342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67) 김자경

김동길

2019.03.30

243

341

2019/03/26(화) 믿을 놈 하나도 없다(330)

김동길

2019.03.26

1082

340

2019/03/25(월) 봄은 오는 것 같은데 (329)

김동길

2019.03.25

1014

339

2019/03/24(일) 참 아름다운 것 (328)

김동길

2019.03.24

1048

338

2019/03/23(토) 최후의 승리는 (327)

김동길

2019.03.23

1042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