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8(수) 처음 뉴욕을 구경하다 (79)

 

대학 당국이 몇몇 대학원생들에게 뉴욕과 워싱톤을 구경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주었다. 자동차를 가진 학생들이 다른 학생들을 여럿 태우고 3박 4일 정도로 동부로 견학을 가는 프로그람이었는데 생전 뉴욕에 가본적이 없는 나로서는 흥분할 만한 계획이었다.

자동차 넉 대쯤이 준비되어 있었으며 누구나 원하는 차에 탈 수 있다고 하였다. 나는 우선 운전을 하게 될 사람들의 관상부터 관찰하였다. 무슨 일이 있을 리는 없겠지만 그래도 운전을 가장 신중하게 할 것으로 보이는 그런 사람의 차를 타야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중에 한 학생이 내 마음에 들었다. 생긴 것도 잘 생겼지만 인중이 길어서 오래 살 것이 분명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 학생의 차를 타기로 결정하였다.

그 남자의 이름은 생각이 나지 않는데 그가 자기의 애인을 자랑하면서 이름이 Sherrie 라고 했던 기억이 있다. 그 운전자는 정치에 관심이 아주 많았고 두 사람은 곧 결혼한다고 했으니 지금쯤 어디에선가 행복하게 살고 있을 것이다.

처음 가보는 뉴욕도 워싱톤도 참으로 감명 깊은 대도시였다. 뉴욕의 여러 곳을 들러 보면서 자유의 여신상을 우러러 보며 낡은 카메라로 찍은 사진이 지금도 내 서재에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고, 그 사진 뒤에는 1957년 6월 9일(Sunday)라고 쓰여 있다. 워싱톤에서 시내를 둘러보다가 Lutheran Church 앞에 서있는 Martin Luther 의 동상을 보고 감격스러워서 찍은 그 사진도 내 서재 한구석에 보관되어 있을 것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24

2018/09/01(토) 공기와 물과 흙 (124)

김동길

2018.09.01

2505

123

2018/08/31(금) 민주주의의 위기 (123)

김동길

2018.08.31

2677

122

2018/08/30(목) 존 메케인 II (122)

김동길

2018.08.30

2529

121

2018/08/29(수) 존 메케인 I (121)

김동길

2018.08.29

2508

120

2018/08/28(화) 진보와 보수 II (120)

김동길

2018.08.28

2355

119

2018/08/27(월) 진보와 보수 I (119)

김동길

2018.08.27

2323

118

2018/08/26(일) 자연에 대하여 (118)

김동길

2018.08.26

2330

117

2018/08/25(토) 우상 숭배 III (117)

김동길

2018.08.25

2310

116

2018/08/24(금) 우상 숭배 II (116)

김동길

2018.08.24

2525

115

2018/08/23(목) 우상 숭배 1 (115)

김동길

2018.08.23

2588

114

2018/08/22(수) 유물론이란 무엇인가? (114)

김동길

2018.08.22

2376

113

2018/08/21(화) 늙어서야 깨달았다 (113)

김동길

2018.08.21

276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