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3(금) 이런 미인들이 (74)

 

당시에는 미국 항공사의 Northwest Air Lines 하나 만이 한국에서 미국으로 운행하였다. 이 배행기도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직행을 하지는 못하고 반드시 일본을 들러서야 갈 수 있었고, 또 태평양에 있는 Shamia 라는 작은 섬에서 주유를 하지 않고는 미국 본토까지 날아갈 수 없었던 때였다.

비행기를 타고 우선 놀란 것은 여승무원들이 모두 미녀들이라는 사실이었다. 근년에는 미국 비행기에 탑승하는 여승무원들은 흔히 나이가 어지간한 중년 아주머니들이 많은데, 그 당시에는 Miss America 경연 대회에 나갈 만한 여성들이 승무원으로 채용되던 시절이었다.

내 기억에는 1등이니 3등이니 하는 좌석의 구분이 없었던 것 같다. 물론 프로펠러로 뜨고, 날아가는 구식 비행기였지만 기내식은 최고급으로 준비되어 있었고, 12월 1일에 International Date Line (국제 날짜 변경선)을 통과했다는 증명 카드가 미국 내의 나의 주소로 배달되기도 했다.

어쨌건 그 비행기는 동경 하네다 공항에 도착해서 승객 일행을 버스에 태워 천황 궁성 가까이 있는 호텔로 이송하여 하루 밤을 그곳에서 묵게 하였다. 그 배행기가 다음날 오후에 떠나게 되어있어서, 나는 처음으로 동경의 이곳저곳을 둘러 볼 기회가 있었다. 길거리는 깨끗하게 정돈되어 있었고, 오가는 사람들의 차림새도 한국에서의 그것과는 딴판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62

2018/10/09(화) 왜 마약인가? (162)

김동길

2018.10.09

2936

161

2018/10/08(월) 미국 정치의 문제는 오늘 (161)

김동길

2018.10.08

3031

160

2018/10/07(일) 가을은 깊어 가는데 (160)

김동길

2018.10.07

3143

159

2018/10/06(토) 인생은 괴로우나 아름다운 것 (159)

김동길

2018.10.06

3584

158

2018/10/05(금)) 굿이나 보다 (158)

김동길

2018.10.05

2912

157

2018/10/04(목) 속도에 미친 시대 (157)

김동길

2018.10.04

3024

156

2018/10/03(수) 몇 마디 하고 싶어서 (156)

김동길

2018.10.03

3529

155

2018/10/02(화) 생일에 부치는 글 (155)

김동길

2018.10.02

3060

154

2018/10/01(월) 잘못된 과거를 (154)

김동길

2018.10.01

3150

153

2018/09/30(일) 욕심이 사람 잡는다 (153)

김동길

2018.09.30

2804

152

2018/09/29(토) 미신 타파에 앞장서자 (152)

김동길

2018.09.29

2746

151

2018/09/28(금) 효도가 인생의 기본인데 (151)

김동길

2018.09.28

274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