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7/12(목) 미국 유학길에 올라 (73)

 

사실 나는 영국으로 유학을 가고 싶었는데 내게 그런 기회는 오지 않았고, 1955년 백낙준 총장의 주선으로 미국에 가서 공부 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

미국 감리교단의 총 감독이었으며 당시 인디아나 주를 관장하던 레인즈 감독이 교수들을 위한 전액 장학금 두 개를--하나는 이화대학의 김활란 총장에게, 또 하나는 연희대학의 백 총장에게--전달하였다. 이화대학에서는 피아노과 교수 신재덕 씨가 선택되었고, 연희대학에서는 내가 택함을 받아 그 영광을 누리게 된 것이었다.

때는 1955년, 11월 말, 가을은 깊어가고 겨울이 머지않은 어느 날, 나는 유학길에 오르게 되었다. 당시에는 비행장이라고는 여의도에 초라한 비행장이 하나 있었을 뿐이었다. 출국하는 사람들이나 환송객들은 모두 당시의 반도호텔 앞에서 함께 버스를 타고 여의도에 가서 출국 수속도 하고 떠나는 사람과의 작별 인사도 나누었다.

생전 처음 비행기를 타 보는 감회가 착잡하였는데, 탑승 절차는 문자 그대로 원시적이었다. 그 시절에 미국으로 유학을 가는 사람은 서울의 한 곳 밖에 없는 미국인이 원장인 위생병원에서 X-ray를 찍고, 커다란 누런 봉투에 들어있는 그 필림을 들고 가야만 했다. 건강 진단에는 대변 검사도 포함되어 있어서 기생충이 별견되지 않는 사람만이 입국이 허락되었기 때문에 어린애의 대변을 대신 가지고 가서 검사를 통과하는 사람도 있었다고 들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43

2018/09/20(목) 신앙이 없는 나라 (143)

김동길

2018.09.20

193

142

2018/09/19(수) 국민이 위로받는 길 (142)

김동길

2018.09.19

2260

141

2018/09/18(화) 프롤레타리아의 독재 (141)

김동길

2018.09.18

2288

140

2018/09/17(월) 대통령의 각성을 (140)

김동길

2018.09.17

2745

139

2018/09/16(일) 왜 생로병사인가 (139)

김동길

2018.09.16

2488

138

2018/09/15(토) 운동 시합도 마음대로 못하셔 (138)

김동길

2018.09.15

2505

137

2018/09/14(금) 하나님도 어떻게 못하시는 일 (137)

김동길

2018.09.14

2439

136

2018/09/13(목) 영국의 헨리 8세 (136)

김동길

2018.09.13

2599

135

2018/09/12(수) 죽음 앞에서 (135)

김동길

2018.09.12

2578

134

2018/09/11(화) 민주 교육은 어디로? (134)

김동길

2018.09.11

2778

133

2018/09/10(월) 나는 대한민국을 사랑한다 (133)

김동길

2018.09.10

3569

132

2018/09/09(일) 종교가 필요한데 (132)

김동길

2018.09.09

278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