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8(일) 그러나 아직도 가정은 살아있다 (69)

 

재래식의 옛날 교육에서 가장 근본이 되는 가치는 “충”과 “효” 두 가지 뿐이었다. “충--임금님께 대한 충성--은 극소수에게만 필요한 가치였다. 그런데 “효”는 누구에게나 절대 필요한 가치였다.

지극정성으로 부모를 모신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 그 부모가 가장 절실하게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를 알고 그 뜻을 따르는 것이 아니겠는가? 부모가 가장 원하는 것은 그 무엇보다도 그들의 아들딸이 화목하여 사이좋게 지내는 바로 그 일 뿐일 것이다.

옛날에는 “형제 우애”라는 말을 많이 사용하였고, 그것이 부모가 가장 원하는 것임을 누구나 알고 있었다. 요즘처럼 부모가 남기고 가는 몇 푼의 재산 때문에 형제가 다투고, 싸우고, 반목하는 불효막심한 짓을 하는 것은 지극히 드믄 일이었다.

나는 Joan Southerland 라는 호주 출신의 세계적인 오페라 가수가 은퇴할 나이가 되어 마지막 독창회를 하던 때의 광경--물론 TV 로 본 것이었지만--이 매우 감동적이었다고 기억한다. 전 세계를 누비고 다니며 노래를 부르던 그가 마지막으로 무대 위에서 부른 노래가 어떤 노래였는지 아는가? “Home, Sweet Home” 이었다는 사실에 나는 깊은 감명을 받았다. 가정처럼 소중한 것은 없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65

2019/01/18(금) 고통의 의미 (263)

김동길

2019.01.18

89

264

2019.01/17(목) 질서를 위하여 (262)

김동길

2019.01.17

781

263

2019/01/16(수) 포퓰리즘이란 (261)

김동길

2019.01.16

886

262

2019/01/15(화) 트럼프의 얼굴만 보나? (260)

김동길

2019.01.15

1004

261

2019/01/14(월) 진주만을 기억하라 (259)

김동길

2019.01.14

1070

260

2019/01/13(일) 야스쿠니 신사의 미래 (258)

김동길

2019.01.13

1472

259

2019/01/12(토) 문신이 웬 말이냐? (257)

김동길

2019.01.12

1516

258

100년의 인물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56) 조순

김동길

2019.01.12

533

257

2019/01/11(금) 노년을 사는 지혜 (256)

김동길

2019.01.11

1556

256

2019/01/10(목) 속도에 미쳤나 봐 (255)

김동길

2019.01.10

1507

255

2019/01/09(수) Brexit 와 Bedlam (254)

김동길

2019.01.09

1749

254

2019/01/08(화) 자본주의는 필요악인가? (253)

김동길

2019.01.08

37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