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7/5(목) 대령을 준장으로 진급시키고 (66)

 

안양교도소 안에서 그는 이 대령으로 통하고 있었다. 그는 취조를 받으면서 매를 많이 맞아서 재판장에 나올 때에는 업혀서 출두했다는 말도 들었다. 그는 우리 감방에 대하여 관심이 많았기 때문에 자주 찾아오곤 했다.

내가 우리 방에 같이 갇혀 있던 학생 죄수들을 모두 불러 놓고 “내 말 잘 들어라. 이 대령은 그런 일만 아니었으면 별을 두서너 개는 달았을 터인데 아직도 대령이라니 말이 되지 않는다. 내가 너희들이 있는 앞에서 준장으로 진급시킬 터이니, 이제부터 이 장군이라고 불러라”고 좌장답게 명령하였다. 그날부터 이 대령이 이 장군이 된 것이다. 비록 봉급은 오르지 못했지만, 인격만은 제자리를 찾은 셈이 되었다.

엄동설한에도 감방에는 난방 시설이라고는 전혀 없었다. 독방에 살라고 했으면 겨울나기가 더 어려웠을 터인데 여럿이 모여서 지내니까 체온의 열기 탓으로 아침에 일어나면 비닐로 덮은 창문에는 물이 줄줄 흘러내리고 있었다. 그런 생활을 경험해보지 않고서는 알 수가 없는 일이다.

좌장으로 있던 나는 감방 생활이 여간 편하지 않았다. 식사가 들어오면 가장 먼저 차려 주고, 잠자리도 살펴주고, 자고 일어나면 침구 정리도 해줄 뿐 아니라 세숫물도 떠다주니 그런 호강을 하는 사람이 대한민국에 과연 몇이나 되었겠는가? 나는 행운아 중에 행운아였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70

2019/04/20(토) 밥,밥,밥 (355)

김동길

2019.04.20

494

369

2019/04/19(금) 흑인과 백인 (354)

김동길

2019.04.19

696

368

2019/04/18(목) 흑백논리(353)

김동길

2019.04.18

796

367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70) 이기붕

김동길

2019.04.20

66

366

2019/04/17(수) 태평양의 새 시대에 (352)

김동길

2019.04.17

821

365

2019/04/16(화) 박근혜는 왜 탄핵 당했나? (351)

김동길

2019.04.16

1087

364

2019/04/15(월) 촛불시위가 혁명이라면 (350)

김동길

2019.04.15

1023

363

2019/04/14(일) ‘오체투지’는 왜? (349)

김동길

2019.04.14

836

362

2019/04/13(토) 아들딸이 있어도 (348)

김동길

2019.04.13

970

361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69) 최은희

김동길

2019.04.13

457

360

2019/04/12(금) 가정이 있는가? (347)

김동길

2019.04.12

904

359

2019/04/11(목) 행복의 조건 (346)

김동길

2019.04.11

951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