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6/30(토) 자유주의자, 군국주의자 (61)

 

김지하가 영등포 교도소로 가는 호송차 안에서 나에게 이렇게 말했다. “선생님, 선생님의 수갑을 찬 두손과 저기 있는 탱크를 동시에 사진으로 찍고 “자유주의자와 군국주의자의 최단거리” 라는 제목을 붙이면 멋있는 작품이 되겠습니다.”

그 말이 매우 재치 있는 한마디인 것도 사실이었지만, 군국주의를 반대했기 때문에 감옥에 갈 수 밖에 없었던 우리들의 신세를 한탄하는 말인 듯했다. 우리는 왜 그런 고생을 해야 했었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었다.

김지하는 정보부원들에게 조사를 받으면서 황당한 심문을 많이 당했다고 한다. 그 가운데는 김지하가 국가를 전복한 후에 단행할 조각을 이미 끝냈다는 협박 비슷한 불호령도 들었고, “국무총리는 누굴 시킬 것이냐”라고 묻는 바람에 갑자기 할 말이 없어서 “김동길 교수가 어떻습니까?”라고 대꾸한 일도 있었다는 것이다.

그 시인이 어떤 인물들을 등용하여 조각을 완료 했는지는 모르지만, 그때 우리가 살던 세상은 그런 한심한 세상이었다. 시인이나 대학 교수가 그렇게도 할 일이 없어서 국가를 전복할 엄청난 계획을 세웠겠는가?

재판을 받기 전, 검사가 교도소로 나를 찾아와 조서를 꾸미면서 그런 이야기를 늘어놓기에 나는 그런 뜻이 전혀 없다고 분명히 말을 했으나 그 검사는 “재판에 가서 뒤집으면 됩니다”라고 엉뚱한 소리를 하며 슬쩍 넘어가더니 내 신세가 그만 그 꼴이 되고 말았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6

2018/7/5(목) 대령을 준장으로 진급시키고 (66)

김동길

2018.07.05

1445

65

2018/7/4(수) 엄동설한에도 (65)

김동길

2018.07.04

1498

64

2018/7/3(화) 민립대학의 총장이 되어 (64)

김동길

2018.07.03

1477

63

2018/7/2(월) 교수 죄수의 역할은? (63)

김동길

2018.07.02

1471

62

2018/7/1(일) 안양의 가을 (62)

김동길

2018.07.01

1469

 ▶

2018/6/30(토) 자유주의자, 군국주의자 (61)

김동길

2018.06.30

1457

60

2018/06/29(금) 최단 거리 (60)

김동길

2018.06.29

1445

59

2018/6/28(목) 횡설수설 하는 까닭 (59)

김동길

2018.06.28

1488

58

2018/06/27(수) 국장 이용택이 감방으로 나를 찾아 (58)

김동길

2018.06.27

1479

57

2018/06/26(화) 94상 18방에 주인이 되어 (57)

김동길

2018.06.26

1491

56

2018/06/25(월) 한밤이 가고 아침이 되어 (56)

김동길

2018.06.25

1565

55

2018/06/24(일) 100키로 나가는 거구를 이끌고 (55)

김동길

2018.06.24

1585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