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6(화) 94상 18방에 주인이 되어 (57)

 

무슨 사연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으나, 하루 밤을 자고 일어난 그 다음 날 나는 그 방에서 18방으로 옮기게 되었다. 18방에서는 여러 날 묵었는데 방의 크기는 비슷하지만 한 가지 다른 것은 거기에는 변기통이 방안에 있었다. 대소변을 방안에서 거기에 다 처리해야 하는 것이었다.

감방의 규례는 매우 엄격해서 취침 시간이 되면 누구나 누어서 잠을 자야하고, 기상 시간이면 일어나야 하고, 취침 시간이 되기 전에는 잠을 자서도 안 된다. 처음에는 읽을 책도 없어서 단지 앉아서 명상에 잠길 수밖에 없었다.

일주일에 한번 씩 변기통을 비워야 할 때가 되면 가관이었다. 교도관이 각방마다 각자의 변기통을 들고 나와서 그것을 처리할 목적지 까지 들고 가게 하는데, 대학교수가 갇혀 있는 감방에 변기통이어서 좀 우대를 하는 것인지 다른 젊은 놈을 불러서 나대신 그걸 가져다 버리라고 명령을 하는 것이었다. 변기통을 나르다가 흔들려서 내용물이 튀기도 하고, 흘리기도 하여서 그날이 되면 교도소 안팎이 야단법석이었다.

그러나 밥은 때맞추어 제대로 주고, 잠도 제때에 재우고, 교통사고의 우려도 없고, 테러 당할 걱정도 없는 곳이 교도소라는 것을 알아 둘 필요가 있다. 사람이 사는 세상이라면, 어디라도 사람이 살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게 된 것도 구치소의 그 경험으로부터 터득하게 된 사실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88

2018/11/04(일) 어느 생명 공학자의 말 (188)

김동길

2018.11.04

2942

187

2018/11/03(토) 조용하게 살다가 (187)

김동길

2018.11.03

2986

186

2018/11/02(금) 노년 예찬 (186)

김동길

2018.11.02

2916

185

2018/11/01(목) 앤디 머레이와 윔불던 (185)

김동길

2018.11.01

2762

184

2018/10/31(수) 나를 원망한다지만 (184)

김동길

2018.10.31

2978

183

2018/10/30(화) 왜 1.4 후퇴가 불가피 했는가? (183)

김동길

2018.10.30

2760

182

2018/10/29(월) 1950년 가을에 인천 항구 (182)

김동길

2018.10.29

2806

181

2018/10/28(일) 하나님의 사람과 사탄의 사람 (181)

김동길

2018.10.28

2934

180

2018/10/27(토) 유치원에 다니다 (180)

김동길

2018.10.27

2830

179

2018/10/26(금) 우리가 십자가를 질 수밖에 (179)

김동길

2018.10.26

2886

178

2018/10/25(목) 한.중.일의 화해가 과연 가능한가? (178)

김동길

2018.10.25

1174

177

2018/10/24(수) 그럼 우리는 어떻게 할까 (177)

김동길

2018.10.24

274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