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6/21(목) 역경을 헤치는 지혜 (52)

 

살다보면 사람은 누구나 어려운 고비에 접어들게 된다. 사람은 누구를 상대하느냐에 따라서 격이 달라지기 마련이다. 회장이나 사장을 상대하는 사원이 있을 수 있고, 밤낮 빌딩 입구에 서 있는 수위와 싸우는 것이 취미인 사람도 있다. 사람이 사람 구실을 하려면 상대를 잘 선택해야 하고 그 상대에게 대들 때에도 적절한 시기를 잘 포착해야 한다.

나는 학생 시절에 당시 문교부 장관이던 안호상을 상대로 학도 호국단 문제로 크게 다툰 일이 있었다. 학원에게 조직하라고 시달된 학도 호국단 창설을 히틀러의 나치당이 만든 청소년 조직 ‘유겐트’에서 배운 것 아니냐고 나는 대들었다. 그런 뚜렷한 주장을 서슴없이 피력하였기 때문에 나는 대학 3학년 때 요즘말로 하자면 총학생회의 회장으로 선출된 것이었다.

국가를 경영하는 대통령 박정희가 유신 헌법을 선포하고 유신 체제를 시행해야 할 만한 그 어떤 명분이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유신 헌법을 선포하면서 “유신 헌법은 찬성할 자유는 있지만 반대할 자유는 없다”라고 한 것이 화근이었다. 그 한 줄의 단서가 없었어도 나는 박정희에게 전면 도전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젊은 후배들에게 자유민주주의를 가르칠 책임을 진 나로서는 그것은 절대 용서할 수 없는 단서였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33

2018/09/10(월) 나는 대한민국을 사랑한다 (133)

김동길

2018.09.10

3655

132

2018/09/09(일) 종교가 필요한데 (132)

김동길

2018.09.09

2809

131

2018/09/08(토) 나의 세대를 대변한다 (131)

김동길

2018.09.08

2383

130

2018/09/07(금) 돈의 가치를 아는가? (130)

김동길

2018.09.07

2371

129

2018/09/06(목) 대통령에게 (129)

김동길

2018.09.06

3142

128

2018/09/05/(수) 폭군들의 등장 (128)

김동길

2018.09.05

2439

127

2018/09/04(화) 진시황을 생각하다 (127)

김동길

2018.09.04

2454

126

2018/09/03/(월) 한미 관계에 위기가 오면 (126)

김동길

2018.09.03

3030

125

2018/09/02(일) 인간의 가슴속에 (125)

김동길

2018.09.02

2512

124

2018/09/01(토) 공기와 물과 흙 (124)

김동길

2018.09.01

2490

123

2018/08/31(금) 민주주의의 위기 (123)

김동길

2018.08.31

2660

122

2018/08/30(목) 존 메케인 II (122)

김동길

2018.08.30

251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