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3(일) 내 친구 장가 갈 때 (34)

 

뒤에 일어난 일이지만, 지금 이야기 하는 것이 독자들의 이해를 돕는 일이 될 것 같아 지금 털어놓는다. 내 친구 이근섭은 6.25 사변 때에도 나와 함께 군에 소집되어 부산까지 행군하여 함께 걸어갔고, 제주도 모슬포에 마련되었던 신병 훈련소에도 같이 들어갔었다.

그러나 나는 전쟁 중에 미 제5 공군 대학에 소속된 심리전 연구단체에서 근무한 적이 있었기 때문에 군번을 받기 전에 제주도 모슬포 신병 훈련소에서 풀려나왔지만, 내 친구 이근섭은 군번을 받아 어느 부대에 소속되어 군복무 기간을 다 마치고 제대 하였다.

나는 진명학교에서 가르치다가 백낙준 총장 덕분에 연대 문과대학에 전임강사가 되어 대학생들을 가르치게 되었다. 얼마 후, 나는 백총장께서 주선해 주신 전액 장학금을 받아 미국에서 유학중이었는데, 내가 없는 동안에 이근섭이 친구 심치선이 소개해 준 연대 영문과 출신의 규수와 사귀게 되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다.

그는 미국에서 공부하던 나에게 한국으로 돌아오는 길에 부산에 들러서 강숙자라는 여자를 한번 만나 봐 주면 좋겠다는 연락을 하였다. 내가 만나보고 틀렸다고 하면, 자기는 그 여자와 결혼 할 마음이 없다는 것이었다. 우리 두 사람의 친분으로 볼 때, 그런 일도 있을 수 있었다. 그런 우정이 우리 두 사람 사이에 있었기 때문이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07

2018/08/15(수) 저 잘난 맛에 사는 사람들 IV (107)

김동길

2018.08.15

2257

106

2018/08/14(화) 저 잘난 맛에 사는 사람들 III (106)

김동길

2018.08.14

2320

105

2018/08/13(월) 저 잘난 맛에 사는 사람들 II (105)

김동길

2018.08.13

2290

104

2018/08/12(일) 저 잘난 맛에 사는 사람들 I (104)

김동길

2018.08.12

2177

103

2018/08/11(토) 위안부 문제 연구소라니? (103)

김동길

2018.08.11

1887

102

2018/08/10(금) 왜 “홀로 서서” 인가? (102)

김동길

2018.08.10

2241

101

2018/08/09(목) 왜 “석양”인가? (101)

김동길

2018.08.09

1908

100

2018/08/08(수) 내 이야기는 그만하고 (100)

김동길

2018.08.08

1809

99

2018/08/07(화) 고생만 죽도록 하고 (99)

김동길

2018.08.07

1749

98

2018/08/06(월) “이번 대통령 후보로는 내가” (98)

김동길

2018.08.06

1734

97

2018/08/05(일) 정주영이 나를 불렀다 (97)

김동길

2018.08.05

1680

96

2018/08/04(토) 시간은 얼마 없고 (96)

김동길

2018.08.04

175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