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2(토) 권투 국가 대표 선수와도 싸웠다 (33)

 

한번은 다른 과의 어떤 학생과 싸움이 붙어서 주먹을 휘두르고 있었는데, 나와 싸우는 그 사람을 돕기 위해서 추상점이라는 학생이 나타나서 그 사람 편을 들어서 나는 부득이 그와 붙을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추상점은 그 당시 권투 국가 대표 선수였다.

나도 힘깨나 쓰는 사람이었지만, 권투 국가 대표선수의 주먹을 당할 수는 없었기에 얻어터지면서도 끝까지 싸웠다. 바로 연대 학관 뒤에서 벌어진 일이다. 그 권투 선수 입장에서는 자기와 나 사이에 벌어진 싸움이 아닌데 자기가 끼어 든 것뿐이니까, 한참 나에게 주먹질을 하다가 물러나고 말았다.

많이 얻어터지기를 했지만, 다음 수업 시간이 영문과 최재서 교수의 영문학 강의 시간이어서 그 꼴을 하고 강의실에 들어가 앉아 있을 수밖에 없었는데, 다행히도 그 비참한 형편을 눈치 채는 사람은 별로 없었던 것 같았다.

그러나 그 다음 날, 추상점이 나를 찾아와서 “형은 참 무서운 사람이요”라고 사과 아닌 사과를 하고 돌아갔다. 나는 상대방에게 얻어터지는 한이 있어도 내 잘못이 있다고 내가 인정하기 전에는 절대 굴복하는 일은 없었다. 나는 매를 맞아야 하는 싸움도 언제나 싸울 용의가 있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64

2018/10/11(목) 새로운 예술의 장르 (164)

김동길

2018.10.11

2889

163

2018/10/10(수) 승자와 패자 (163)

김동길

2018.10.10

2888

162

2018/10/09(화) 왜 마약인가? (162)

김동길

2018.10.09

2943

161

2018/10/08(월) 미국 정치의 문제는 오늘 (161)

김동길

2018.10.08

3035

160

2018/10/07(일) 가을은 깊어 가는데 (160)

김동길

2018.10.07

3149

159

2018/10/06(토) 인생은 괴로우나 아름다운 것 (159)

김동길

2018.10.06

3592

158

2018/10/05(금)) 굿이나 보다 (158)

김동길

2018.10.05

2919

157

2018/10/04(목) 속도에 미친 시대 (157)

김동길

2018.10.04

3027

156

2018/10/03(수) 몇 마디 하고 싶어서 (156)

김동길

2018.10.03

3535

155

2018/10/02(화) 생일에 부치는 글 (155)

김동길

2018.10.02

3067

154

2018/10/01(월) 잘못된 과거를 (154)

김동길

2018.10.01

3160

153

2018/09/30(일) 욕심이 사람 잡는다 (153)

김동길

2018.09.30

281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