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2(토) 권투 국가 대표 선수와도 싸웠다 (33)

 

한번은 다른 과의 어떤 학생과 싸움이 붙어서 주먹을 휘두르고 있었는데, 나와 싸우는 그 사람을 돕기 위해서 추상점이라는 학생이 나타나서 그 사람 편을 들어서 나는 부득이 그와 붙을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추상점은 그 당시 권투 국가 대표 선수였다.

나도 힘깨나 쓰는 사람이었지만, 권투 국가 대표선수의 주먹을 당할 수는 없었기에 얻어터지면서도 끝까지 싸웠다. 바로 연대 학관 뒤에서 벌어진 일이다. 그 권투 선수 입장에서는 자기와 나 사이에 벌어진 싸움이 아닌데 자기가 끼어 든 것뿐이니까, 한참 나에게 주먹질을 하다가 물러나고 말았다.

많이 얻어터지기를 했지만, 다음 수업 시간이 영문과 최재서 교수의 영문학 강의 시간이어서 그 꼴을 하고 강의실에 들어가 앉아 있을 수밖에 없었는데, 다행히도 그 비참한 형편을 눈치 채는 사람은 별로 없었던 것 같았다.

그러나 그 다음 날, 추상점이 나를 찾아와서 “형은 참 무서운 사람이요”라고 사과 아닌 사과를 하고 돌아갔다. 나는 상대방에게 얻어터지는 한이 있어도 내 잘못이 있다고 내가 인정하기 전에는 절대 굴복하는 일은 없었다. 나는 매를 맞아야 하는 싸움도 언제나 싸울 용의가 있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3

2018/06/12(화) 4.19가 터지다. (43)

김동길

2018.06.12

1473

42

2018/06/11(월) 서양사 조교수가 되어 (42)

김동길

2018.06.11

1468

41

2018/06/10(일) 미국의 경제 원조가 없었다면 (41)

김동길

2018.06.10

1362

40

2018/06/09(토) 대한민국이 탄생한 뒤 (40)

김동길

2018.06.09

1315

39

2018/06/08(금) 홍명희는 살고, 이태준은 죽고 (39)

김동길

2018.06.08

1389

38

2018/06/07(목) 언제까지, 아! 언제까지 (38)

김동길

2018.06.07

1518

37

2018/06/06(수) 나는 공산주의를 용납하지 않는다. (37)

김동길

2018.06.06

1550

36

2018/06/05(화) 나의 친구들 (36)

김동길

2018.06.05

1521

35

2018/06/04(월) 부산 교원대학장 사택에서 (35)

김동길

2018.06.04

1609

34

2018/06/03(일) 내 친구 장가 갈 때 (34)

김동길

2018.06.03

1399

 ▶

2018/06/02(토) 권투 국가 대표 선수와도 싸웠다 (33)

김동길

2018.06.02

1290

32

2018/06/01(금) 목사의 아들과 광산업자의 아들 (32)

김동길

2018.06.01

135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