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6(토) 가자! 남쪽으로 (26)

 

어떤 보이지 않는 손에 내가 휘감기는 듯한 느낌이 들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김일성 밑에서는 우리 가족이 살기가 어렵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많은 친지들이 이미 평양을 떠나서 월남하였다는 소식도 들렸다. 내가 어머니를 모시고 허름한 옷차림으로 평양을 탈출하려고 기차역을 찾아간 것은 무더운 여름인 6월의 중순경이었다.

그 당시 월남하려는 탈북자들이 택하는 경로는 대개 경기도 청단을 거쳐 개성으로 가는 그 길이었지만, 그 노선에는 이미 소련군의 감시가 매우 심해졌다고 하였다. 그뿐만 아니라 안내자를 잘못 만나 돈과 목숨을 잃어버린 불상사가 비일비재라는 소문이 나돌아서 나는 원산을 거쳐 먼저 강원도 철원에 가서 서울로 가는 길을 모색하는 경로를 선택하게 되었다.

평양과 원산을 잇는 평원선을 타면 석왕사역을 지나게 되는데, '석왕사역'이라는 그 푯말을 차창으로 내다보면서 옛날 교과서에 실렸던 “내가 아버지를 모시고 석왕사에 간 것은 . . . ” 라고 시작하는 문장의 한 구절이 떠올랐다. 이래저래 “명사십리”로 유명한 원산에 도달했을 때에는 이미 날이 저물어 기차 정거장에서 가까운 곳에 있는 한 여관에 투숙할 수밖에 없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36

2018/09/13(목) 영국의 헨리 8세 (136)

김동길

2018.09.13

2675

135

2018/09/12(수) 죽음 앞에서 (135)

김동길

2018.09.12

2670

134

2018/09/11(화) 민주 교육은 어디로? (134)

김동길

2018.09.11

2845

133

2018/09/10(월) 나는 대한민국을 사랑한다 (133)

김동길

2018.09.10

3687

132

2018/09/09(일) 종교가 필요한데 (132)

김동길

2018.09.09

2828

131

2018/09/08(토) 나의 세대를 대변한다 (131)

김동길

2018.09.08

2400

130

2018/09/07(금) 돈의 가치를 아는가? (130)

김동길

2018.09.07

2385

129

2018/09/06(목) 대통령에게 (129)

김동길

2018.09.06

3173

128

2018/09/05/(수) 폭군들의 등장 (128)

김동길

2018.09.05

2455

127

2018/09/04(화) 진시황을 생각하다 (127)

김동길

2018.09.04

2467

126

2018/09/03/(월) 한미 관계에 위기가 오면 (126)

김동길

2018.09.03

3061

125

2018/09/02(일) 인간의 가슴속에 (125)

김동길

2018.09.02

252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