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5(금) 다시 평양 이야기로 (25)

 

김일성이 등장하고 평양의 분위기는 점점 더 살벌해 지기 시작했다. 인민군의 전신인 적위대가 조직되었는데, 선발의 기준이 무엇이었는가 하면 출신 성분이었다. 물론 정부의 높은 자리에는 유물론에 심취하여 공산당 선언을 달달 외우며 1917년의 러시아 혁명을 역사적 쾌거로 받아드리는 자들이 발탁되어 쓰인 것은 사실이지만, 말단에서 일할 자들에게는 성분만을 따지는 사회가 된 것이었다.

가장 알아듣기 쉬운 말로 표현한다면, 평양 시내의 그 많은 냉면집에서 일하던 소위 ‘중머리’들이 적위대의 대원으로 뽑혔다는 소문이 자자하였다. 중머리란 냉면집에서 냉면을 배달하는 일꾼들에게 붙여진 이름인데, 대개는 시골에서 올라온 일자무식의 총각들로서, 냉면 배달이 차차 익숙해지면, 열 그릇이 넘는 냉면 그릇들을 나무판때기 쟁반위에 올려놓고 얼음판에서도 자전거를 타고 배달 임무를 완수하는 젊은이들이었다.

김일성이 가장 믿고 의지하던 일꾼들은 그런 작자들이었다고 보면 된다. 우리 집은 가난하긴 했으나 학력은 높은 집안이었고 교회에 다니는 기독교 신자들이기 때문에 김일성과 함께 고향땅에서 살기는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36

2018/09/13(목) 영국의 헨리 8세 (136)

김동길

2018.09.13

2676

135

2018/09/12(수) 죽음 앞에서 (135)

김동길

2018.09.12

2671

134

2018/09/11(화) 민주 교육은 어디로? (134)

김동길

2018.09.11

2845

133

2018/09/10(월) 나는 대한민국을 사랑한다 (133)

김동길

2018.09.10

3687

132

2018/09/09(일) 종교가 필요한데 (132)

김동길

2018.09.09

2828

131

2018/09/08(토) 나의 세대를 대변한다 (131)

김동길

2018.09.08

2401

130

2018/09/07(금) 돈의 가치를 아는가? (130)

김동길

2018.09.07

2385

129

2018/09/06(목) 대통령에게 (129)

김동길

2018.09.06

3173

128

2018/09/05/(수) 폭군들의 등장 (128)

김동길

2018.09.05

2455

127

2018/09/04(화) 진시황을 생각하다 (127)

김동길

2018.09.04

2467

126

2018/09/03/(월) 한미 관계에 위기가 오면 (126)

김동길

2018.09.03

3061

125

2018/09/02(일) 인간의 가슴속에 (125)

김동길

2018.09.02

252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