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3(수) 그는 여러 번 김일성을 찾아갔다 (23)

 

김일성은 손원태에게 평양에 집도 한 채 마련해 주면서 언제나 와 있으라고 하였다는 것이다. 손원태는 은퇴할 나이도 되었고 김일성이 하도 간곡하게 찾아오라고 부탁했기 때문에 여러 번 찾아가서 극진한 대접을 받았다고 한다. 한번은 김일성이 손원태 내외에게 롤렉스 금시계를 하나씩 주었었는데, 그 시계를 가지고 링컨으로 돌아가서 어느 시계방에 들러 그 금시계를 보여주면서 값이 얼마나 되는 시계냐고 물었더니 그가 차고 있던 그 금시계는 5만 달러는 된다고 하더라는 것이다.

내가 보기에 손원태 내외는 김일성에게 빠져서 본디 가깝게 지냈던 시카고의 친구들과는 사이가 벌어졌다. 시카고에서 다시 만났을 적에 어떤 한인들의 모임에 같이 나갔는데, 아무도 그에게 말을 걸거나 아는 체를 하지 않았고, 그 옆에 앉으려고도 하지를 않아서 내가 내내 그의 옆자리를 지켜 주었다.

인생이란 참 알기 어려운 것이다. 해군 제독 손원일의 동생이 김일성과 친구가 되고 평양에 드나들면서 단 한마디도 김일성을 비난하지 않았다. 김일성도 가고, 손원태도 지금은 이 세상에 없다. 두 사람이 이 세상이 아닌 다른 세상에서 만났으면 무슨 이야기를 주고받았을까 궁금하기만 하다. 김일성이 던진 가장 철학적인 말은 “원태야, 우리가 앞으로 살면 얼마나 더 살겠니?” 라는 한마디이다. 그의 일생에서 가장 철학적인 한마디였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52

2018/09/29(토) 미신 타파에 앞장서자 (152)

김동길

2018.09.29

2750

151

2018/09/28(금) 효도가 인생의 기본인데 (151)

김동길

2018.09.28

2745

150

2018/09/27(목) 때를 기다릴 줄 알아야 (150)

김동길

2018.09.27

2976

149

2018/09/26(수) 언론의 자유를 위하여 (149)

김동길

2018.09.26

2839

148

2018/09/25(화) 청와대에 새 주인들 (148)

김동길

2018.09.25

3241

147

2018/09/24(월) 하늘이 무너져도 (147)

김동길

2018.09.24

2941

146

2018/09/23(일) 기죽지 말고 (146)

김동길

2018.09.23

2926

145

2018/09/22(토) 걱정을 하지 않고 사는 사람 (145)

김동길

2018.09.22

2881

144

2018/09/21(금) 북한의 누구를 돕겠다는 것인가? (144)

김동길

2018.09.21

3237

143

2018/09/20(목) 신앙이 없는 나라 (143)

김동길

2018.09.20

3147

142

2018/09/19(수) 국민이 위로받는 길 (142)

김동길

2018.09.19

2846

141

2018/09/18(화) 프롤레타리아의 독재 (141)

김동길

2018.09.18

2691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