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1(월) 소련군의 세상이 되는구나 (21)

 

김일성의 정체를 아는 사람은 몇 없었을 것이다. 그의 본명은 김성주라고 하고 그가 소련군의 장교였다는 사실은 알지만, 일제 시대에 우리가 알고 있던 김일성 장군은 아니라는 것만은 확실하였다. 독립투사 김일성 장군과 소련군 등에 업혀 평양에 입성한 김일성이 뭐가 다른가 하면 나이 차이가 너무 많다는 것이었다.

나도 김일성이 평양 역전 광장에서 연설하는 모습을 직접 보았고 또 그 음성도 분명하게 들었는데, 그가 30대의 젊은이라는 것을 알고 놀라는 사람들이 많았다. 소련군에 의하여 급조된 민족의 지도자 김일성은 평양 근처에 자리 잡은 만경대라는 시골에서 태어났는데, 그의 아버지의 이름은 모르지만 그의 어머니의 이름은 강반석이었다.

그 시대에는 여자들에게 뚜렷한 이름이 있었을 리가 없고 다만 교회에 다니던 여성들만이 세례명으로 이름을 하나씩 얻어 가지게 되었는데, 예수께서 베드로를 향하여 “너는 반석이다” 라고 이름 지어주신 것이 계기가 되어 김일성의 어머니 이름이 반석이 되었을 것이다. 만경대에 김일성의 생가가 마련되어 있어 평양을 방문하는 높은 사람들이 그곳에 안내를 받아 김일성의 어린 시절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 것이 하나의 관례처럼 되어 있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55

2019/01/09(수) Brexit 와 Bedlam (254)

김동길

2019.01.09

1854

254

2019/01/08(화) 자본주의는 필요악인가? (253)

김동길

2019.01.08

475

253

2019/01/07(월) 언제까지, 언제까지 (252)

김동길

2019.01.07

2072

252

2019/01/06(일) 내 탓이오, 내 탓이오 (251)

김동길

2019.01.06

2053

251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 에세이 -55회- 방우영

김동길

2019.01.05

1516

250

2019/01/05(토) 설의식이라는 언론인 (250)

김동길

2019.01.05

2114

249

2019/01/04(금) 공화국 안에 전제군주가 (249)

김동길

2019.01.04

2390

248

2019/01/03(목) 믿지 말라고 하더니(248)

김동길

2019.01.03

2700

247

2019/01/02(수) 나이 듦이 재미있다 (247)

김동길

2019.01.02

2855

246

2019/01/01(화) 신년 메시지 (246)

김동길

2019.01.01

3207

245

2018/12/31(월) 오래 살아 주셔서 고맙습니다 (245)

김동길

2018.12.31

2982

244

2018/12/30(일) 친구들 생각 (244)

김동길

2018.12.30

305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