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9(토) 내가 아니면 누가? (19)

 

해방 직후 평양 시내에서 벌어진 소련군들의 횡포를 내가 아니면 누가 기억했다가 후세에게 전해줄 수 있겠는가? 소련 병졸들의 횡포뿐만이 아니라 부녀자들을 겁탈하는 만행도 비일비재하여 그 시대의 젊은 여성들은 전전긍긍하였다.

한번은 기차를 탔는데, 장교들의 객실 차량이 따로 있었으나, 우리들과 함께 기차를 타고 가는 병졸들 중에는 앉을 자리가 마땅치 않으면 짐을 올려놓는 선반에 기어 올라가 잠드는 자들도 적지 않았다. 소련 사람들은 ‘흘리에브’라는 흑색 빵을 먹었는데, 병사들은 그걸 끼고 다니고, 때로는 베고 자기도 했다. 양말을 신고 장화를 신는 자는 없고, 모두 헝겊 한 조각으로 엄지발가락부터 발을 싸는 ‘발싸개’를 두르고 장화를 신었다. 그 뿐 아니라, 식사할 때 사용하는 포크와 스픈도 그 장화 속에 넣어가지고 다니는 것을 보았다.

소련군의 횡포에 대하여 당시의 인민위원회에 호소를 하면 “우리를 해방시켜준 해방군인데, 좀 봐 주어야 하지 않겠소”라는 답 밖에 없어서 당국에 호소를 해도 개선책은 전혀 나오지 않았다. 소련군의 등에 업혀 등장한 김성주라는 이름의 김일성 장군은 30대에 젊은 시람 이었는데, 그가 평양 역전 광장에서 강연하던 모습도 내가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5

2018/06/24(일) 100키로 나가는 거구를 이끌고 (55)

김동길

2018.06.24

449

54

2018/6/23(토) 한국사람 끼리라서 좋더라 (54)

김동길

2018.06.23

1038

53

2018/6/22(금) 투쟁에도 방법은 있다 (53)

김동길

2018.06.22

1206

52

2018/6/21(목) 역경을 헤치는 지혜 (52)

김동길

2018.06.21

1327

51

2018/06/20(수) 죽는 날까지 이 걸음으로 (51)

김동길

2018.06.20

1344

50

2018/06/19(화) 그래서 내가 있다 (50)

김동길

2018.06.19

1402

49

2018/06/18(월) 오늘의 연세대학교 (49)

김동길

2018.06.18

1348

48

2018/06/17(일) 하늘의 섭리는 있다고 본다. (48)

김동길

2018.06.17

1383

47

2018/06/16(토) 없는 것이 없다니? (47)

김동길

2018.06.16

1363

46

2018/06/15(금) 언더우드 일가 (46)

김동길

2018.06.15

1665

45

2018/06/14(목) 체면을 잃은 세상 (45)

김동길

2018.06.14

1893

44

2018/06/13(수) 하극상이라더니 (44)

김동길

2018.06.13

161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