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금) 소련군이 평양을 점령하였다 (18)

 

영유에서 내가 가르치던 국민 학교로 되돌아 갈 수가 없을 것 같아 학교에는 사표를 써서 보내고 이 놀라운 변화에 어떻게 대처해 나가야 옳은가 생각해 보지 않을 수 없었다. 평양 시내에는 차량들이 많이 오가는 것도 아니었건만 소련군 병사들이 교통정리를 하고 있었다. 그 병사들은 하나같이 머리를 빡빡 밀어 깍은 상태였는데, 그들은 군대의 감방에 수용되었다가 풀려난 자들이라고 하였다.

전차와 기차는 계속 운행되고 있었는데, 소련의 장교와 졸병들도 같이 타고 다녔다. 소련의 군인들은 전과자들이기 때문이었는지 도둑질을 잘하고 강도로 돌변하기도 하여 내가 살던 동네에서는 집집마다 깡통을 여러 개 연결하여 어느 한집에 도둑이 들면 그 깡통을 흔들어 요란한 소리가 나게 하여 도둑이 들었다는 사실을 이웃에게 알려주곤 하였다.

어느 추운 겨울 날, 평양 신궁 앞을 지나다가 소련 병사 하나가 가계에 팔려고 내놓은 삶은 계란을 담은 함지박을 통째로 들고 외투로 감싸고 주인이 안 보는 틈에 도망을 가고 있는 것을 나도 목격하였다. 일본군 창고에서 약탈해온 ‘개털오바’를 팔아 손목시계를 셋, 넷 양팔에 차고 자랑스럽게 다니는 놈들도 적지 않았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8

2018/07/27(금) 스티븐 호킹의 경우 (88)

김동길

2018.07.27

1590

87

2018/07/26(목) 돌연변이 (87)

김동길

2018.07.26

1571

86

2018/07/25(수) 유신 헌법이 웬 말이냐? (86)

김동길

2018.07.25

1652

85

2018/07/24(화) 박정희 18년의 집권 (85)

김동길

2018.07.24

1757

84

2018/07/23(월) 공약은 허무하게 (84)

김동길

2018.07.23

1627

83

2018/07/22(일) 최고회의에 등장한 사람들 (83)

김동길

2018.07.22

1639

82

2018/07/21(토) 군사 쿠테타는 왜 터졌는가? (82)

김동길

2018.07.21

1643

81

2017/07/20(금) 영문과에서 사학과로 (81)

김동길

2018.07.20

1554

80

2018/07/19(목) 생각나는 대로 (80)

김동길

2018.07.19

1566

79

2018/07/18(수) 처음 뉴욕을 구경하다 (79)

기동길

2018.07.18

1619

78

2018/07/17(화) 에반스빌에서 인디아나 대학으로 (78)

김동길

2018.07.17

1425

77

2018/7/16(월) 아! Evansville College (77)

김동길

2018.07.16

150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