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목) 뽕나무 밭이 바다가 된다더니 (17)

 

세상이 몰라볼 정도로 엄청나게 사태가 변하는 것을 두고 ‘상전백해’ 라고 하는데, 대일본 제국이 하루아침에 망하는 것을 보고 일본인만 크게 놀란 것이 아니다. 식민지 35년을 경험한 조선인도 크게 놀란 것이 사실이었다.

우선 어제까지는 일본어만 사용하던 선생들이 갑작스레 조선어로 가르쳐야 한다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출석부의 학생들 이름이 모두 일본식 이름이어서 자기 성씨를 찾아서 출석부에 올리는 일도 쉽지는 않았다. 김씨, 이씨, 박씨로 자기 성을 되찾고 조선어로만 말을 해야 하는데, 학생이나 선생에게 그것 또한 쉬운 일이 아니었다. 이름을 부르면 학생들은 ‘예’ 라고 대답해야 하는데, 그들의 입에서 한결같이 일본어로 ‘하이’가 튀어나와 학생도 선생도 민망하기 짝이 없었다.

각급 학교가 일대 변화를 격어야만 했기 때문에 2 주일쯤의 휴교가 필요했던 것으로 기억된다. 그 기간 중에 나는 평양의 집으로 돌아가서 사태를 관망해야만 했다. 학교 친구들을 만났더니 우리들에게 미술을 가르쳤던 니노미야 라는 일본 선생이 분뇨 통을 메고 평양 거리를 걸어가는 모습을 보았다고 하였다. 설마 그런 일이 있었을까 의심을 하면서도 개벽된 천지가 눈앞에 전개되고 있는 것이 어김없는 사실이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03

2019/02/21(목) 거짓말이야 (297)

김동길

2019.02.21

110

302

2019/02/20(수) 가장 필요한 사람 (296)

김동길

2019.02.20

782

301

2019/02/19(화) 구악을 일소하고 (295)

김동길

2019.02.19

934

300

2019/02/18(월) 적폐를 청산하고 (294)

김동길

2019.02.18

1043

299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61) 강성갑

김동길

2019.02.16

1257

298

2019/02/17(일) 너도 가고 나도 가야지(293)

김동길

2019.02.17

720

297

2019/02/16(토)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것 (292)

김동길

2019.02.16

731

296

2019/02/15(금) 승리의 쾌감 (291)

김동길

2019.02.15

1154

295

2019/02/14(목) 인간의 원수 (290)

김동길

2019.02.14

1019

294

2019/02/13(수) 절망은 금물이다 (289)

김동길

2019.02.13

728

293

2019/02/12(화) 노자의 삼보란? (288)

김동길

2019.02.12

721

292

2019/02/11(월) 자유여 너를 위해, 자유여 너를 위해 (287)

김동길

2019.02.11

712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