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수) 도둑처럼 찾아온 해방 (16)

 

해방이 되고 나니까 “나는 그렇게 될 줄 알았다”라고 예언자처럼 뇌까리는 자들이 많았지만 일본이 패망할 것은 확실히 알았던 조선인은 몇 되지 않았을 것이다. 해방이 되니, 영유골에 젊은이들이 제일 먼저 한 일은 그동안 어디에 감추어 두었던지 알 수 없는 태극기를 꺼내서 막대기에 붙들어 매고 흔들면서 뒷산에 마련되었던 일본 신사 비슷한 사당으로 몰려갔다. 일본인은 조선인을 휘어잡기 위해 신사나 신사에 버금가는 사당에 참배할 것을 강요하였었기 때문에 그들이 그 사당을 보기 좋게 때려 부셨던 일은 매우 상징적인 거사였다.

일본 패망의 뉴스는 1945년 8월 15일 12시에 방송되었다. 중대 방송이 있을 것이라는 보도는 그 전날 밤부터 전해져서 무슨 일인지 궁금하게 여겼었으나 그 시골에 라디오를 가진 집이 몇 없었기 때문에 큰 가게에 사람들이 모여들어 그 중대 방송을 기다리고 있었다.

뜻밖에도, 녹음된 일본 천황 히로히토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그는 다 죽어가는 목소리로 “대 일본 제국은 연합국에 대하여 무조건 항복합니다”라고 요약 할 수 있는 방송이었다. 함께 그 방송을 듣고 있던 일본 교장의 고개가 뚝 떨어지면서 “이렇게 빨리 망할 줄은 몰랐어” 라고 한마디 하였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55

2019/01/09(수) Brexit 와 Bedlam (254)

김동길

2019.01.09

1854

254

2019/01/08(화) 자본주의는 필요악인가? (253)

김동길

2019.01.08

475

253

2019/01/07(월) 언제까지, 언제까지 (252)

김동길

2019.01.07

2072

252

2019/01/06(일) 내 탓이오, 내 탓이오 (251)

김동길

2019.01.06

2053

251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 에세이 -55회- 방우영

김동길

2019.01.05

1516

250

2019/01/05(토) 설의식이라는 언론인 (250)

김동길

2019.01.05

2114

249

2019/01/04(금) 공화국 안에 전제군주가 (249)

김동길

2019.01.04

2390

248

2019/01/03(목) 믿지 말라고 하더니(248)

김동길

2019.01.03

2700

247

2019/01/02(수) 나이 듦이 재미있다 (247)

김동길

2019.01.02

2855

246

2019/01/01(화) 신년 메시지 (246)

김동길

2019.01.01

3207

245

2018/12/31(월) 오래 살아 주셔서 고맙습니다 (245)

김동길

2018.12.31

2982

244

2018/12/30(일) 친구들 생각 (244)

김동길

2018.12.30

305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