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수) 도둑처럼 찾아온 해방 (16)

 

해방이 되고 나니까 “나는 그렇게 될 줄 알았다”라고 예언자처럼 뇌까리는 자들이 많았지만 일본이 패망할 것은 확실히 알았던 조선인은 몇 되지 않았을 것이다. 해방이 되니, 영유골에 젊은이들이 제일 먼저 한 일은 그동안 어디에 감추어 두었던지 알 수 없는 태극기를 꺼내서 막대기에 붙들어 매고 흔들면서 뒷산에 마련되었던 일본 신사 비슷한 사당으로 몰려갔다. 일본인은 조선인을 휘어잡기 위해 신사나 신사에 버금가는 사당에 참배할 것을 강요하였었기 때문에 그들이 그 사당을 보기 좋게 때려 부셨던 일은 매우 상징적인 거사였다.

일본 패망의 뉴스는 1945년 8월 15일 12시에 방송되었다. 중대 방송이 있을 것이라는 보도는 그 전날 밤부터 전해져서 무슨 일인지 궁금하게 여겼었으나 그 시골에 라디오를 가진 집이 몇 없었기 때문에 큰 가게에 사람들이 모여들어 그 중대 방송을 기다리고 있었다.

뜻밖에도, 녹음된 일본 천황 히로히토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그는 다 죽어가는 목소리로 “대 일본 제국은 연합국에 대하여 무조건 항복합니다”라고 요약 할 수 있는 방송이었다. 함께 그 방송을 듣고 있던 일본 교장의 고개가 뚝 떨어지면서 “이렇게 빨리 망할 줄은 몰랐어” 라고 한마디 하였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44

2018/12/30(일) 친구들 생각 (244)

김동길

2018.12.30

2968

243

2018/12/29(토) 30년 뒤에 (243)

김동길

2018.12.29

2918

242

2018/12/28(금) 젊게 보이면 뭐하나? (242)

김동길

2018.12.28

2912

241

2018/12/27(목) 남기고 갈 것은 없다 (241)

김동길

2018.12.27

2922

240

2018/12/26(수) 하루살이 (240)

김동길

2018.12.26

2865

239

2018/12/25(화) 크리스마스 2018 (239)

김동길

2018.12.25

2953

238

2018/12/24(월) 노병은 죽지 않는다. (238)

김동길

2018.12.24

2897

237

2018/12/23(일) 어제가 있는 까닭 (237)

김동길

2018.12.23

2898

236

2018/12/22(토) 오늘이 동지인데 (236)

김동길

2018.12.22

2954

235

2018/12/21(금) 수능 시험 13 시간 (235)

김동길

2018.12.21

2784

234

2018/12/20(목) 나의 건강 백서 (234)

김동길

2018.12.20

2898

233

2018/12/19(수) 대영 제국의 몰락 (233)

김동길

2018.12.19

2821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