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5(화) 내 꿈은 여기서 좌절되는가? (15)

 

나는 남녀 학생이 30명쯤 되는 3학년 담임선생이 되었는데, 그 반에 체격도 좋고 잘 생긴 학생이 한 명 있었다. 그 학생에게 “네 나이가 몇이냐?”고 물었더니 이 학생의 나이가 나와 똑 같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둘이 다 1928년 출생, 18살 학생과 18살 선생의 맞대결, 그러나 신분의 차이는 하늘과 땅이었다. 그 학생은 영유골에서 좀 떨어진 곳에서 농사를 짓고 있었는데, 벌써 장가를 들어 애 아버지가 되었다는 말도 들었지만 캐묻지는 않았다. 그는 스승인 나에게는 매우 고분고분한 학생이었다.

3학년은 한 반 뿐이었는데, 본 교사에는 교실이 부족하여 거기서 한참 떨어진 곳에 있는 이화정이라는 건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게 되었다. 얼마 뒤에 어머니가 내 여동생 옥영이를 다리고 오셔서 잘사는 집 방 한 칸을 얻어 살림을 해주시면서 학교 선생님인 아들을 지극정성으로 보살펴 주셨다. 학교에서 다달이 받는 월급봉투로 생활은 해나갈 수 있었다.

아버님은 여전히 멀리 계셨고, 어머니는 이제 하나 남은 아들을 위해 최선을 다 하셨다. 2. 3 년 뒤에는 나도 군대에 가야하는데 시골에서 선생노릇 하다가 이렇게 끝나고 마는 것인가 하는 적막한 생각이 나를 우울하게 만드는 때도 있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52

2018/09/29(토) 미신 타파에 앞장서자 (152)

김동길

2018.09.29

2751

151

2018/09/28(금) 효도가 인생의 기본인데 (151)

김동길

2018.09.28

2745

150

2018/09/27(목) 때를 기다릴 줄 알아야 (150)

김동길

2018.09.27

2976

149

2018/09/26(수) 언론의 자유를 위하여 (149)

김동길

2018.09.26

2839

148

2018/09/25(화) 청와대에 새 주인들 (148)

김동길

2018.09.25

3241

147

2018/09/24(월) 하늘이 무너져도 (147)

김동길

2018.09.24

2941

146

2018/09/23(일) 기죽지 말고 (146)

김동길

2018.09.23

2926

145

2018/09/22(토) 걱정을 하지 않고 사는 사람 (145)

김동길

2018.09.22

2881

144

2018/09/21(금) 북한의 누구를 돕겠다는 것인가? (144)

김동길

2018.09.21

3237

143

2018/09/20(목) 신앙이 없는 나라 (143)

김동길

2018.09.20

3147

142

2018/09/19(수) 국민이 위로받는 길 (142)

김동길

2018.09.19

2846

141

2018/09/18(화) 프롤레타리아의 독재 (141)

김동길

2018.09.18

2691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