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5(화) 내 꿈은 여기서 좌절되는가? (15)

 

나는 남녀 학생이 30명쯤 되는 3학년 담임선생이 되었는데, 그 반에 체격도 좋고 잘 생긴 학생이 한 명 있었다. 그 학생에게 “네 나이가 몇이냐?”고 물었더니 이 학생의 나이가 나와 똑 같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둘이 다 1928년 출생, 18살 학생과 18살 선생의 맞대결, 그러나 신분의 차이는 하늘과 땅이었다. 그 학생은 영유골에서 좀 떨어진 곳에서 농사를 짓고 있었는데, 벌써 장가를 들어 애 아버지가 되었다는 말도 들었지만 캐묻지는 않았다. 그는 스승인 나에게는 매우 고분고분한 학생이었다.

3학년은 한 반 뿐이었는데, 본 교사에는 교실이 부족하여 거기서 한참 떨어진 곳에 있는 이화정이라는 건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게 되었다. 얼마 뒤에 어머니가 내 여동생 옥영이를 다리고 오셔서 잘사는 집 방 한 칸을 얻어 살림을 해주시면서 학교 선생님인 아들을 지극정성으로 보살펴 주셨다. 학교에서 다달이 받는 월급봉투로 생활은 해나갈 수 있었다.

아버님은 여전히 멀리 계셨고, 어머니는 이제 하나 남은 아들을 위해 최선을 다 하셨다. 2. 3 년 뒤에는 나도 군대에 가야하는데 시골에서 선생노릇 하다가 이렇게 끝나고 마는 것인가 하는 적막한 생각이 나를 우울하게 만드는 때도 있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55

2019/01/09(수) Brexit 와 Bedlam (254)

김동길

2019.01.09

1854

254

2019/01/08(화) 자본주의는 필요악인가? (253)

김동길

2019.01.08

475

253

2019/01/07(월) 언제까지, 언제까지 (252)

김동길

2019.01.07

2072

252

2019/01/06(일) 내 탓이오, 내 탓이오 (251)

김동길

2019.01.06

2053

251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 에세이 -55회- 방우영

김동길

2019.01.05

1516

250

2019/01/05(토) 설의식이라는 언론인 (250)

김동길

2019.01.05

2114

249

2019/01/04(금) 공화국 안에 전제군주가 (249)

김동길

2019.01.04

2390

248

2019/01/03(목) 믿지 말라고 하더니(248)

김동길

2019.01.03

2700

247

2019/01/02(수) 나이 듦이 재미있다 (247)

김동길

2019.01.02

2855

246

2019/01/01(화) 신년 메시지 (246)

김동길

2019.01.01

3207

245

2018/12/31(월) 오래 살아 주셔서 고맙습니다 (245)

김동길

2018.12.31

2982

244

2018/12/30(일) 친구들 생각 (244)

김동길

2018.12.30

305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