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5(화) 내 꿈은 여기서 좌절되는가? (15)

 

나는 남녀 학생이 30명쯤 되는 3학년 담임선생이 되었는데, 그 반에 체격도 좋고 잘 생긴 학생이 한 명 있었다. 그 학생에게 “네 나이가 몇이냐?”고 물었더니 이 학생의 나이가 나와 똑 같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둘이 다 1928년 출생, 18살 학생과 18살 선생의 맞대결, 그러나 신분의 차이는 하늘과 땅이었다. 그 학생은 영유골에서 좀 떨어진 곳에서 농사를 짓고 있었는데, 벌써 장가를 들어 애 아버지가 되었다는 말도 들었지만 캐묻지는 않았다. 그는 스승인 나에게는 매우 고분고분한 학생이었다.

3학년은 한 반 뿐이었는데, 본 교사에는 교실이 부족하여 거기서 한참 떨어진 곳에 있는 이화정이라는 건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게 되었다. 얼마 뒤에 어머니가 내 여동생 옥영이를 다리고 오셔서 잘사는 집 방 한 칸을 얻어 살림을 해주시면서 학교 선생님인 아들을 지극정성으로 보살펴 주셨다. 학교에서 다달이 받는 월급봉투로 생활은 해나갈 수 있었다.

아버님은 여전히 멀리 계셨고, 어머니는 이제 하나 남은 아들을 위해 최선을 다 하셨다. 2. 3 년 뒤에는 나도 군대에 가야하는데 시골에서 선생노릇 하다가 이렇게 끝나고 마는 것인가 하는 적막한 생각이 나를 우울하게 만드는 때도 있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79

2018/07/18(수) 처음 뉴욕을 구경하다 (79)

기동길

2018.07.18

691

78

2018/07/17(화) 에반스빌에서 인디아나 대학으로 (78)

김동길

2018.07.17

1093

77

2018/7/16(월) 아! Evansville College (77)

김동길

2018.07.16

1224

76

2018/7/15(일) 폭풍, 폭설 속에서 (76)

김동길

2018.07.15

1227

75

2018/7/14(토) 내가 깜짝 놀랐다 (75)

김동길

2018.07.14

1349

74

2018/07/13(금) 이런 미인들이 (74)

김동길

2018.07.13

1390

73

2018/7/12(목) 미국 유학길에 올라 (73)

김동길

2018.07.12

1390

72

2018/07/11(수) 원두우 동상에 얽힌 이야기 (72)

김동길

2018.07.11

1362

71

2018/07/10(화) 출세가 빠른 사람 (71)

김동길

2018.07.10

1506

70

2018/07/09/(월) 형은 노동을 하며 동생을 공부시켰다 (70)

김동길

2018.07.09

1430

69

2018/07/08(일) 그러나 아직도 가정은 살아있다 (69)

김동길

2018.07.08

1419

68

2018/07/7(토) 나의 누님 김옥길 (68)

김동길

2018.07.07

144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