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2(토) 평양역에는 궂은비 내리고 (12)

 

나의 형에게는 6월 어느 날 입대하라는 통지가 왔다. 나의 형이 조그마한 보따리 하나를 어깨에 메고 지정된 날 평양 근교 선교리에 있는 일본 병영을 찾아가던 날 식구들이 모두 따라나서서 동행을 했다. 그 부대의 정문 가까이 까지 가서 형은 우리에게 인사를 하고는 혼자 가깝고도 먼 그 길을 걸어서 병영 문 앞까지 가서 우리들을 돌아보며 손을 한번 흔들고 사라져 버렸다. 그것이 우리들에게는 마지막 형의 모습이었다.

형의 전사 통지서가 우리 집에 날아 들어온 것은 7월의 어느 날이었다. 그는 군대에 가서 한 달쯤 뒤에 목숨을 잃은 것이었다. 그의 유골을 간직하고 있던 그 부대를 찾아 아버지와 어머니는 평양역에서 기차를 타고 만주 땅 어디론가 다녀와야만 했다. 며칠 후에 나의 아버지는 하얀 아들의 유골 상자를 목에 걸고 돌아오셨다. 부모님이 도착하시던 날 평양역 광장에는 궂은비가 내리고 있었다.

형을 잃은 동생의 마음이 그러했거늘 맏아들을 잃은 아버지, 어머니의 마음이야 어떠했었을까? 를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뭉클하다. 형의 유골은 갑자기 매장할 곳이 없어 한동안 우리 기림리 집 선반위에 놓여 있었다. 오죽하면 인생을 고통의 바다라고 하였겠는가?

김동길 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51

2018/09/28(금) 효도가 인생의 기본인데 (151)

김동길

2018.09.28

2688

150

2018/09/27(목) 때를 기다릴 줄 알아야 (150)

김동길

2018.09.27

2924

149

2018/09/26(수) 언론의 자유를 위하여 (149)

김동길

2018.09.26

2790

148

2018/09/25(화) 청와대에 새 주인들 (148)

김동길

2018.09.25

3164

147

2018/09/24(월) 하늘이 무너져도 (147)

김동길

2018.09.24

2893

146

2018/09/23(일) 기죽지 말고 (146)

김동길

2018.09.23

2877

145

2018/09/22(토) 걱정을 하지 않고 사는 사람 (145)

김동길

2018.09.22

2826

144

2018/09/21(금) 북한의 누구를 돕겠다는 것인가? (144)

김동길

2018.09.21

3169

143

2018/09/20(목) 신앙이 없는 나라 (143)

김동길

2018.09.20

2841

142

2018/09/19(수) 국민이 위로받는 길 (142)

김동길

2018.09.19

2797

141

2018/09/18(화) 프롤레타리아의 독재 (141)

김동길

2018.09.18

2647

140

2018/09/17(월) 대통령의 각성을 (140)

김동길

2018.09.17

3281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