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2(토) 평양역에는 궂은비 내리고 (12)

 

나의 형에게는 6월 어느 날 입대하라는 통지가 왔다. 나의 형이 조그마한 보따리 하나를 어깨에 메고 지정된 날 평양 근교 선교리에 있는 일본 병영을 찾아가던 날 식구들이 모두 따라나서서 동행을 했다. 그 부대의 정문 가까이 까지 가서 형은 우리에게 인사를 하고는 혼자 가깝고도 먼 그 길을 걸어서 병영 문 앞까지 가서 우리들을 돌아보며 손을 한번 흔들고 사라져 버렸다. 그것이 우리들에게는 마지막 형의 모습이었다.

형의 전사 통지서가 우리 집에 날아 들어온 것은 7월의 어느 날이었다. 그는 군대에 가서 한 달쯤 뒤에 목숨을 잃은 것이었다. 그의 유골을 간직하고 있던 그 부대를 찾아 아버지와 어머니는 평양역에서 기차를 타고 만주 땅 어디론가 다녀와야만 했다. 며칠 후에 나의 아버지는 하얀 아들의 유골 상자를 목에 걸고 돌아오셨다. 부모님이 도착하시던 날 평양역 광장에는 궂은비가 내리고 있었다.

형을 잃은 동생의 마음이 그러했거늘 맏아들을 잃은 아버지, 어머니의 마음이야 어떠했었을까? 를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뭉클하다. 형의 유골은 갑자기 매장할 곳이 없어 한동안 우리 기림리 집 선반위에 놓여 있었다. 오죽하면 인생을 고통의 바다라고 하였겠는가?

김동길 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13

2019/05/28(화) 알고도 모르는 척 (393)

김동길

2019.05.28

1020

412

2019/05/27(월) 없으면서 있는 척 (392)

김동길

2019.05.27

1391

411

2019/05/26(일) 이해 못 할 축복 (II) (391)

김동길

2019.05.26

1080

410

2019/05/25(토) 그 날의 그 노래가(390)

김동길

2019.05.25

1089

409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75)원한경

김동길

2019.05.25

518

408

2019/05/24(금) 연락선은 떠난다 (389)

김동길

2019.05.24

972

407

2019/05/23(목) 세종대왕께 죄송하다 (388)

김동길

2019.05.23

953

406

2019/05/22(수) 생각을 우선 정리해 보자 (387)

김동길

2019.05.22

1087

405

2019/05/21(화) 한국은 어디로 (386)

김동길

2019.05.21

1159

404

2019/05/20(월) 세계 대전은 또 일어나나? (385)

김동길

2019.05.20

985

403

2019/05/19(일) 이해 못할 축복( I ) (384)

김동길

2019.05.19

1072

402

2019/05/18(토) 될수록 알아듣기 쉽게 (383)

김동길

2019.05.18

117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