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1(금) 정말 배고픈 세상을 살았다 (11)

 

그 때는 한참 자랄 나이에 제대로 먹지 못하니 목숨을 부지하기가 힘겨울 정도였다. 우리는 학교에서 공부를 제대로 하는 날 보다는 근로 봉사라는 명목으로 동원되어 공부 대신에 노동을 해야 하는 날이 많았다.

여학생들은 군수물자 제조 공장에 가서 봉사하고, 남학생들은 한여름 비행장 닦는 일에 동원되었다. 내가 다니던 학교 학생들은 평양에서 한참 떨어진 용강이라는 곳에 건설을 시작한 비행장 공사를 위해 그곳에 마련된 숙소에서 합숙을 하며 흙더미를 ‘도로꼬’에 싣고 나르는 일을 하루 종일 하게 되었다.

한번은 선로를 달리던 ‘도로꼬’가 뒤집혀 나는 왼손에 심한 상처를 입기도 했다. 우리들의 일이 일단 끝나고 용강역에서 기차를 기다리고 있을 때 기차역 근처에는 코스모스가 피어 있어서 우리들에게 가을이 되었음을 실감하게 하였다.

막판에는 학도병이 모집되고, 조선에도 징병제도가 실시되어 나의 형(도길)도 징병 1기생으로 소집될 날을 두려운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었다. 그는 일제하에 일본인이 경영하던 소화 공과(한양 대학의 전신)를 마치고 토목 기술자 자격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그의 소집은 한참 미루어져 해방이 되던 해 6월에야 이루어졌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00

2018/11/16(금) 사랑과 우정 (200)

김동길

2018.11.16

1064

199

2018/11/15(목) 생각하는 기쁨 (199)

김동길

2018.11.15

2358

198

2018/11/14(수) 어떤 질서가 바람직한가? (198)

김동길

2018.11.14

2570

197

2018/11/13(화) 도덕 없이는 (197)

김동길

2018.11.13

2583

196

2018/11/12(월) 우리들의 역할은 (196)

김동길

2018.11.12

2730

195

2018/11/11(일) 우리는 앞으로 (195)

김동길

2018.11.11

2781

194

2018/11/10(토) 중국과 한국 (194)

김동길

2018.11.10

2770

193

2018/11/09(금) 중국이라는 나라 (193)

김동길

2018.11.09

2699

192

2018/11/08(목) 이번에 있었던 일 (192)

김동길

2018.11.08

2830

191

2018/11/07(수) 해마다 중국에 가는 이유 (191)

김동길

2018.11.07

2828

190

2018/11/06(화) 청춘 찬가 (190)

김동길

2018.11.06

2787

189

2018/11/05(월) 종교를 논하지 말라 (189)

김동길

2018.11.05

281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