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9(수) 상수에서 평고로 (9)

 

내가 소학교 상급반이 되었을 때 조선어 교과서가 없어지고 일본어 전용이 강요되었을 뿐 아니라 학교 이름도 소학교에서 국민학교로 바뀌었다. 상수학교 옆에 만수학교가 있었고, 그 옆에 평고 벽돌 건물이 우뚝 서 있었다. 만수학교는 무슨 이유에서인지 폐교가 되고 그 건물을 평고에서 쓰게 되었다.

내가 평양 고등보통학교에 입학했을 때에는 총독부가 강제로 교명을 평2중으로 바꾸고, 일본인들의 학교를 평1중이라는 이름으로 개칭하였다. 이에 반대하는 우리 선배들이 교문에 달린 학교의 간판을 여러 차례 몰래 떼어서 버리기를 반복했지만, 일본 군국주의를 이겨 낼 도리는 없었다.

내가 평생 학업이 우수하다 하여 상을 받은 건 꼭 한번 뿐인데, 그것은 내가 소학교를 졸업할 때였다. 그때 상으로 받은 일본어 사전 <언원> 이 어쩌다 38선을 넘어와 아직도 내 손에 있어서 나 자신의 유일한 자랑거리로 남아있다. 우등상으로 받은 그 사전에는 “소행 선량,” “학업 우등”이라는 도장이 분명히 찍혀있다. 그러므로 그 누구도 내가 초등학교를 졸업 했을 때는 우등생이었다는 사실은 의심할 수 없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01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74) 이은상

김동길

2019.05.18

623

400

2019/05/17(금) 교만하면 망한다 (382)

김동길

2019.05.17

1003

399

2019/05/16(목) 이승만의 꿈 (381)

김동길

2019.05.16

1033

398

2019/05/15(수) 김옥균의 꿈 (380)

김동길

2019.05.15

961

397

2019/05/14(화) 홍경래의 꿈 (379)

김동길

2019.05.14

1020

396

2019/05/13/(월) 묘청의 꿈 (378)

김동길

2019.05.13

969

395

2019/05/12(일) 나라 생각 (377)

김동길

2019.05.12

1030

394

2019/05/11(토) 친구 생각 (376)

김동길

2019.05.11

1094

393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73) 차범석

김동길

2019.05.11

557

392

2019/05/10(금) 형제 생각(375)

김동길

2019.05.10

976

391

2019/05/09(목) 부모 생각 (374)

김동길

2019.05.09

1007

390

2019/05/08(수) 히틀러는 어디에 (373)

김동길

2019.05.08

901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