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8(화) 시험보고 소학교에 (8)

 

내가 구두시험을 거치고 소학교에 입학했을 때에는 그 학교 이름이 평양 상수공립 신상소학교였다. 초등학교 교육이 의무 교육이 아니던 때라 소학교 입학에도 경쟁이 불가피 하였다. 신체검사도 하고 면접을 치르고 온 날, 나는 하루 종일 긴장했던 탓에 집에 돌아와 몸살이 났었던 경험이 있다.

그래도 다행히 나는 합격이 됐으나 그 시험에 떨어진 아이들도 적지 않았다. 5학년에 내 형 도길이 있어서 나는 늘 든든하였다. 그러나 학부형 모임에 한반 아이들의 어머니들이 학교에 오면 나는 왜 나의 어머니는 다른 애들 어머니 보다 더 나이가 많아 보일까 생각했는데, 그때 어머니는 32살 밖에 되지 않았었다. 다른 애들 어머니들은 옷도 잘 입고 화장도하고 나타났지만, 나의 어머니는 아직도 시골티가 벗어지지 않은지라 늙었다고 생각하였는지도 모른다.

나를 사랑해 주시던 선생님들의 이름은 지금도 기억하고 있다. 유치원 다닐 때는 권도실 선생, 소학교 때는 김태훈 선생이었다. 4학년 때, 가정방문을 온 담임선생님이 나의 어머니에게 “저놈은 크게 되면 아주 크게 될 것 같은데, 잘못되면 큰일을 낼 놈입니다” 라고 하였는데 그 말을 듣은 나의 어머님은 아무 말 없이 그저 웃기만 하셨다고 한다. 나는 담임선생님이 내 집에 와 계신 데에도 불구하고 가까운 곳에서 그 시절에 유행하던 “눈물 젖은 두만강”을 불러대고 있었으니 담임선생이 그런 평을 하신 것도 이해가 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43

2018/12/29(토) 30년 뒤에 (243)

김동길

2018.12.29

2989

242

2018/12/28(금) 젊게 보이면 뭐하나? (242)

김동길

2018.12.28

2989

241

2018/12/27(목) 남기고 갈 것은 없다 (241)

김동길

2018.12.27

2993

240

2018/12/26(수) 하루살이 (240)

김동길

2018.12.26

2931

239

2018/12/25(화) 크리스마스 2018 (239)

김동길

2018.12.25

3023

238

2018/12/24(월) 노병은 죽지 않는다. (238)

김동길

2018.12.24

2976

237

2018/12/23(일) 어제가 있는 까닭 (237)

김동길

2018.12.23

2962

236

2018/12/22(토) 오늘이 동지인데 (236)

김동길

2018.12.22

3033

235

2018/12/21(금) 수능 시험 13 시간 (235)

김동길

2018.12.21

2845

234

2018/12/20(목) 나의 건강 백서 (234)

김동길

2018.12.20

2971

233

2018/12/19(수) 대영 제국의 몰락 (233)

김동길

2018.12.19

2896

232

2018/12/18(화) 나는 죽고 너는 살고 (232)

김동길

2018.12.18

2929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