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7(월) 이런 일도 있었다. (7)

 

내가 아직 유치원에 들어가기도 전 어린나이에 길거리에서 장난치며 놀다가 한 젊은이가 타고 가던 자전거에 부딪쳐 쓰러졌다. 어머니는 멀리서 보시고 달려 오셨지만, 그 자전거를 타고 가던 젊은이는 멈추어서 나를 일으켜 줄 생각도 하지 않고 도망치듯 달아나려는 것이었다.

그것을 보고 있던 동네의 구둣방 아저씨가 문을 열고 달려 나와 그 자전거를 세우고 그 젊은이의 멱살을 잡고 “이놈아, 어린애를 쓰러뜨리고 그냥 도망가면 어쩌느냐” 고 큰소리로 훈계를 하였다. 나는 크게 부상은 입지는 않았지만, 우리 어머님은 얼굴 생김새도 볼품없고 몸집도 빈약하기 짝이 없던 그 아저씨를 언제나 대단한 영웅처럼 여기셨다. 어쩌면 그런 광경을 보고 약한 자를 돕는 것이 매우 보람 있는 일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는지도 모른다.

우리가 사는 이 세상에는 억울한 사람들이 너무 많다. 그 구둣방 아저씨의 용기는 일본 동경의 사쿠라다몬 밖에서 수레를 타고 가던 일본 천황 히로히토의 행렬을 향해 수류탄을 던진 이봉창 의사의 용기의 일부가 아닐까 생각하고 나도 그 아저씨에 대해 지금까지 존경하는 마음을 버리지 않고 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43

2018/12/29(토) 30년 뒤에 (243)

김동길

2018.12.29

2989

242

2018/12/28(금) 젊게 보이면 뭐하나? (242)

김동길

2018.12.28

2989

241

2018/12/27(목) 남기고 갈 것은 없다 (241)

김동길

2018.12.27

2993

240

2018/12/26(수) 하루살이 (240)

김동길

2018.12.26

2931

239

2018/12/25(화) 크리스마스 2018 (239)

김동길

2018.12.25

3023

238

2018/12/24(월) 노병은 죽지 않는다. (238)

김동길

2018.12.24

2976

237

2018/12/23(일) 어제가 있는 까닭 (237)

김동길

2018.12.23

2962

236

2018/12/22(토) 오늘이 동지인데 (236)

김동길

2018.12.22

3033

235

2018/12/21(금) 수능 시험 13 시간 (235)

김동길

2018.12.21

2845

234

2018/12/20(목) 나의 건강 백서 (234)

김동길

2018.12.20

2971

233

2018/12/19(수) 대영 제국의 몰락 (233)

김동길

2018.12.19

2896

232

2018/12/18(화) 나는 죽고 너는 살고 (232)

김동길

2018.12.18

2929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