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7(월) 이런 일도 있었다. (7)

 

내가 아직 유치원에 들어가기도 전 어린나이에 길거리에서 장난치며 놀다가 한 젊은이가 타고 가던 자전거에 부딪쳐 쓰러졌다. 어머니는 멀리서 보시고 달려 오셨지만, 그 자전거를 타고 가던 젊은이는 멈추어서 나를 일으켜 줄 생각도 하지 않고 도망치듯 달아나려는 것이었다.

그것을 보고 있던 동네의 구둣방 아저씨가 문을 열고 달려 나와 그 자전거를 세우고 그 젊은이의 멱살을 잡고 “이놈아, 어린애를 쓰러뜨리고 그냥 도망가면 어쩌느냐” 고 큰소리로 훈계를 하였다. 나는 크게 부상은 입지는 않았지만, 우리 어머님은 얼굴 생김새도 볼품없고 몸집도 빈약하기 짝이 없던 그 아저씨를 언제나 대단한 영웅처럼 여기셨다. 어쩌면 그런 광경을 보고 약한 자를 돕는 것이 매우 보람 있는 일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는지도 모른다.

우리가 사는 이 세상에는 억울한 사람들이 너무 많다. 그 구둣방 아저씨의 용기는 일본 동경의 사쿠라다몬 밖에서 수레를 타고 가던 일본 천황 히로히토의 행렬을 향해 수류탄을 던진 이봉창 의사의 용기의 일부가 아닐까 생각하고 나도 그 아저씨에 대해 지금까지 존경하는 마음을 버리지 않고 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32

2018/12/18(화) 나는 죽고 너는 살고 (232)

김동길

2018.12.18

2871

231

2018/12/17(월) 모든 사람을 언제까지나 (231)

김동길

2018.12.17

2868

230

2018/12/16(일) 병 주고 약 주고 (230))

김동길

2018.12.16

2934

229

2018/12/15(토) 기후 변화를 방관한다면 (229)

김동길

2018.12.15

2802

228

2018/12/14(금) 대리 만족 (228)

김동길

2018.12.14

2781

227

2018/12/13(목) 무역 전쟁이란? (227)

김동길

2018.12.13

2827

226

2018/12/12(수) 바다는 메꿔도 (226)

김동길

2018.12.12

2769

225

2018/12/11(화) 주제 파악이 시급하다 (225)

김동길

2018.12.11

2994

224

2018/12/10(월) 너희는 먼저 (224)

김동길

2018.12.10

2954

223

2018/12/09(일) 일본인 사이고 다카모리 (223)

김동길

2018.12.09

2933

222

2018/12/08(토) 사람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222)

김동길

2018.12.08

3078

221

2018/12/07(금) 나는 누구인가? (221)

김동길

2018.12.07

302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