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7(월) 이런 일도 있었다. (7)

 

내가 아직 유치원에 들어가기도 전 어린나이에 길거리에서 장난치며 놀다가 한 젊은이가 타고 가던 자전거에 부딪쳐 쓰러졌다. 어머니는 멀리서 보시고 달려 오셨지만, 그 자전거를 타고 가던 젊은이는 멈추어서 나를 일으켜 줄 생각도 하지 않고 도망치듯 달아나려는 것이었다.

그것을 보고 있던 동네의 구둣방 아저씨가 문을 열고 달려 나와 그 자전거를 세우고 그 젊은이의 멱살을 잡고 “이놈아, 어린애를 쓰러뜨리고 그냥 도망가면 어쩌느냐” 고 큰소리로 훈계를 하였다. 나는 크게 부상은 입지는 않았지만, 우리 어머님은 얼굴 생김새도 볼품없고 몸집도 빈약하기 짝이 없던 그 아저씨를 언제나 대단한 영웅처럼 여기셨다. 어쩌면 그런 광경을 보고 약한 자를 돕는 것이 매우 보람 있는 일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는지도 모른다.

우리가 사는 이 세상에는 억울한 사람들이 너무 많다. 그 구둣방 아저씨의 용기는 일본 동경의 사쿠라다몬 밖에서 수레를 타고 가던 일본 천황 히로히토의 행렬을 향해 수류탄을 던진 이봉창 의사의 용기의 일부가 아닐까 생각하고 나도 그 아저씨에 대해 지금까지 존경하는 마음을 버리지 않고 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79

2018/07/18(수) 처음 뉴욕을 구경하다 (79)

기동길

2018.07.18

691

78

2018/07/17(화) 에반스빌에서 인디아나 대학으로 (78)

김동길

2018.07.17

1093

77

2018/7/16(월) 아! Evansville College (77)

김동길

2018.07.16

1224

76

2018/7/15(일) 폭풍, 폭설 속에서 (76)

김동길

2018.07.15

1227

75

2018/7/14(토) 내가 깜짝 놀랐다 (75)

김동길

2018.07.14

1349

74

2018/07/13(금) 이런 미인들이 (74)

김동길

2018.07.13

1390

73

2018/7/12(목) 미국 유학길에 올라 (73)

김동길

2018.07.12

1390

72

2018/07/11(수) 원두우 동상에 얽힌 이야기 (72)

김동길

2018.07.11

1362

71

2018/07/10(화) 출세가 빠른 사람 (71)

김동길

2018.07.10

1506

70

2018/07/09/(월) 형은 노동을 하며 동생을 공부시켰다 (70)

김동길

2018.07.09

1430

69

2018/07/08(일) 그러나 아직도 가정은 살아있다 (69)

김동길

2018.07.08

1419

68

2018/07/7(토) 나의 누님 김옥길 (68)

김동길

2018.07.07

144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