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7(월) 이런 일도 있었다. (7)

 

내가 아직 유치원에 들어가기도 전 어린나이에 길거리에서 장난치며 놀다가 한 젊은이가 타고 가던 자전거에 부딪쳐 쓰러졌다. 어머니는 멀리서 보시고 달려 오셨지만, 그 자전거를 타고 가던 젊은이는 멈추어서 나를 일으켜 줄 생각도 하지 않고 도망치듯 달아나려는 것이었다.

그것을 보고 있던 동네의 구둣방 아저씨가 문을 열고 달려 나와 그 자전거를 세우고 그 젊은이의 멱살을 잡고 “이놈아, 어린애를 쓰러뜨리고 그냥 도망가면 어쩌느냐” 고 큰소리로 훈계를 하였다. 나는 크게 부상은 입지는 않았지만, 우리 어머님은 얼굴 생김새도 볼품없고 몸집도 빈약하기 짝이 없던 그 아저씨를 언제나 대단한 영웅처럼 여기셨다. 어쩌면 그런 광경을 보고 약한 자를 돕는 것이 매우 보람 있는 일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는지도 모른다.

우리가 사는 이 세상에는 억울한 사람들이 너무 많다. 그 구둣방 아저씨의 용기는 일본 동경의 사쿠라다몬 밖에서 수레를 타고 가던 일본 천황 히로히토의 행렬을 향해 수류탄을 던진 이봉창 의사의 용기의 일부가 아닐까 생각하고 나도 그 아저씨에 대해 지금까지 존경하는 마음을 버리지 않고 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00

2018/11/16(금) 사랑과 우정 (200)

김동길

2018.11.16

1067

199

2018/11/15(목) 생각하는 기쁨 (199)

김동길

2018.11.15

2358

198

2018/11/14(수) 어떤 질서가 바람직한가? (198)

김동길

2018.11.14

2570

197

2018/11/13(화) 도덕 없이는 (197)

김동길

2018.11.13

2583

196

2018/11/12(월) 우리들의 역할은 (196)

김동길

2018.11.12

2730

195

2018/11/11(일) 우리는 앞으로 (195)

김동길

2018.11.11

2781

194

2018/11/10(토) 중국과 한국 (194)

김동길

2018.11.10

2770

193

2018/11/09(금) 중국이라는 나라 (193)

김동길

2018.11.09

2699

192

2018/11/08(목) 이번에 있었던 일 (192)

김동길

2018.11.08

2830

191

2018/11/07(수) 해마다 중국에 가는 이유 (191)

김동길

2018.11.07

2828

190

2018/11/06(화) 청춘 찬가 (190)

김동길

2018.11.06

2787

189

2018/11/05(월) 종교를 논하지 말라 (189)

김동길

2018.11.05

281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