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6(일) 말씀이 육신이 되어 (6)

 

이 말을 처음 듣고는 무슨 뜻인지 잘 모를 사람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깊은 신학적 의미를 부여 한다면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라는 말씀과 통하는 것이다. 나의 어머니의 삶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내가 이 말씀을 이해해야만 한다.

평양역에 기차 기적 소리가 울릴 때마다 나의 어머니는 혹시 아버지가 집에 돌아오시지 않을까 하고 기다리셨을 것이다. 그러나 그 아버지는 일 년에 한번 정도만 집에 들르셨다. 어머니는 무엇으로 그 어려운 삶은 꾸려나가셨을까?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계신 그 말씀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나도 가끔 생각하며 위로를 받는다. 저녁밥을 지을 쌀이 떨어져도 걱정을 안 하시고, 아이들 월사금을 제때 내지 못해도 한 번도 당황하지 않으시던 어머니의 그 믿음은 말씀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나는 나이 들어가면서 점점 확실하게 느끼게 된다.

어머니는 전혀 걱정을 하지 않으시고 “산 사람 입에 거미줄 쓰겠냐!” 라는 말씀을 하시는 것을 여러 번 들었다. 내가 목격한 사실은 끼니가 떨어졌을 때 번번이 오랫동안 얼씬도 안하던 친척이나 친지가 “오래 찾아뵙지 못해 미안합니다”라고 하면서 쌀자루를 어깨에 메고 우리 집에 들어서던 것을 지금도 기억한다. 그래서 우리는 그 쌀로 번번이 웃으면서 저녁밥을 지어 먹을 수 있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76

2018/7/15(일) 폭풍, 폭설 속에서 (76)

김동길

2018.07.15

1503

75

2018/7/14(토) 내가 깜짝 놀랐다 (75)

김동길

2018.07.14

1622

74

2018/07/13(금) 이런 미인들이 (74)

김동길

2018.07.13

2209

73

2018/7/12(목) 미국 유학길에 올라 (73)

김동길

2018.07.12

1584

72

2018/07/11(수) 원두우 동상에 얽힌 이야기 (72)

김동길

2018.07.11

1553

71

2018/07/10(화) 출세가 빠른 사람 (71)

김동길

2018.07.10

1714

70

2018/07/09/(월) 형은 노동을 하며 동생을 공부시켰다 (70)

김동길

2018.07.09

1605

69

2018/07/08(일) 그러나 아직도 가정은 살아있다 (69)

김동길

2018.07.08

1564

68

2018/07/7(토) 나의 누님 김옥길 (68)

김동길

2018.07.07

1590

67

2018/07/06(금) 냉기만 감돌더라는 누님의 집무실 (67)

김동길

2018.07.06

1554

66

2018/7/5(목) 대령을 준장으로 진급시키고 (66)

김동길

2018.07.05

1606

65

2018/7/4(수) 엄동설한에도 (65)

김동길

2018.07.04

1622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