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6(일) 말씀이 육신이 되어 (6)

 

이 말을 처음 듣고는 무슨 뜻인지 잘 모를 사람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깊은 신학적 의미를 부여 한다면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라는 말씀과 통하는 것이다. 나의 어머니의 삶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내가 이 말씀을 이해해야만 한다.

평양역에 기차 기적 소리가 울릴 때마다 나의 어머니는 혹시 아버지가 집에 돌아오시지 않을까 하고 기다리셨을 것이다. 그러나 그 아버지는 일 년에 한번 정도만 집에 들르셨다. 어머니는 무엇으로 그 어려운 삶은 꾸려나가셨을까?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계신 그 말씀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나도 가끔 생각하며 위로를 받는다. 저녁밥을 지을 쌀이 떨어져도 걱정을 안 하시고, 아이들 월사금을 제때 내지 못해도 한 번도 당황하지 않으시던 어머니의 그 믿음은 말씀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나는 나이 들어가면서 점점 확실하게 느끼게 된다.

어머니는 전혀 걱정을 하지 않으시고 “산 사람 입에 거미줄 쓰겠냐!” 라는 말씀을 하시는 것을 여러 번 들었다. 내가 목격한 사실은 끼니가 떨어졌을 때 번번이 오랫동안 얼씬도 안하던 친척이나 친지가 “오래 찾아뵙지 못해 미안합니다”라고 하면서 쌀자루를 어깨에 메고 우리 집에 들어서던 것을 지금도 기억한다. 그래서 우리는 그 쌀로 번번이 웃으면서 저녁밥을 지어 먹을 수 있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45

2018/09/22(토) 걱정을 하지 않고 사는 사람 (145)

김동길

2018.09.22

1543

144

2018/09/21(금) 북한의 누구를 돕겠다는 것인가? (144)

김동길

2018.09.21

2406

143

2018/09/20(목) 신앙이 없는 나라 (143)

김동길

2018.09.20

2554

142

2018/09/19(수) 국민이 위로받는 길 (142)

김동길

2018.09.19

2603

141

2018/09/18(화) 프롤레타리아의 독재 (141)

김동길

2018.09.18

2463

140

2018/09/17(월) 대통령의 각성을 (140)

김동길

2018.09.17

2963

139

2018/09/16(일) 왜 생로병사인가 (139)

김동길

2018.09.16

2566

138

2018/09/15(토) 운동 시합도 마음대로 못하셔 (138)

김동길

2018.09.15

2575

137

2018/09/14(금) 하나님도 어떻게 못하시는 일 (137)

김동길

2018.09.14

2523

136

2018/09/13(목) 영국의 헨리 8세 (136)

김동길

2018.09.13

2644

135

2018/09/12(수) 죽음 앞에서 (135)

김동길

2018.09.12

2634

134

2018/09/11(화) 민주 교육은 어디로? (134)

김동길

2018.09.11

282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