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1(화) 새롭게 시작하면서 (1)

 

백설이 자자진 골에 구름이 머흐레라
반가운 매화는 어나곳에 피었는고
석양에 홀로서서 갈 곳 몰라 하노라
이색

우리에게 남겨진 선비들의 시조가 몇 천 수가 된다지만 그 중에서 나를 가장 감동케 하는 것은 나 보다 꼭 600년 전에 태어나서 태조 5년, 68세에 세상을 떠난 이색의 이 시 한 수이다. 그의 벼슬이 대제학에 까지 올랐지만 이성계의 역성혁명을 못마땅하게 여겨 벼슬할 기회를 다 사양하고 귀양살이를 하다가 세상을 떠난 목은 이색의 정절을 포은 정몽주, 야은 길재와 더불어 고려조의 ‘삼은’ 이라고 일컬어 오늘도 우리들의 존경을 받고 있다.

반가운 매화를 찾는 그의 꿈은 끝까지 영롱하였지만 그가 찾던 매화는 험한 구름에 감돌아 찾을 수 없었을 것이다. 이색은 “갈 곳 몰라 하노라”고 하였으나, 이제 이글을 쓰는 이 90노인은 갈 곳을 뻔히 알고 있기 때문에 목숨이 붙어있는 동안은 하루에 꼭 한마디씩 하고 싶은 이야기를 여기에 적어 놓기로 마음먹었다. 언제까지 이 글을 쓸 수 있을지는 나도 모르는 터이지만 나의 후배들에게 전하고 싶은 마음만은 간절하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39

2018/09/16(일) 왜 생로병사인가 (139)

김동길

2018.09.16

2714

138

2018/09/15(토) 운동 시합도 마음대로 못하셔 (138)

김동길

2018.09.15

2705

137

2018/09/14(금) 하나님도 어떻게 못하시는 일 (137)

김동길

2018.09.14

2658

136

2018/09/13(목) 영국의 헨리 8세 (136)

김동길

2018.09.13

2763

135

2018/09/12(수) 죽음 앞에서 (135)

김동길

2018.09.12

2757

134

2018/09/11(화) 민주 교육은 어디로? (134)

김동길

2018.09.11

2915

133

2018/09/10(월) 나는 대한민국을 사랑한다 (133)

김동길

2018.09.10

3805

132

2018/09/09(일) 종교가 필요한데 (132)

김동길

2018.09.09

2903

131

2018/09/08(토) 나의 세대를 대변한다 (131)

김동길

2018.09.08

2464

130

2018/09/07(금) 돈의 가치를 아는가? (130)

김동길

2018.09.07

2454

129

2018/09/06(목) 대통령에게 (129)

김동길

2018.09.06

3337

128

2018/09/05/(수) 폭군들의 등장 (128)

김동길

2018.09.05

253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