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1(수)새로운 시대 2(1112)

 

새로운 시대 2

    서구사회가 기독교적인 가치를 추구하기 시작하면서 당시의 학자들이 바다의 괴물이라고 혐오했던 국가’가 탄생된 것이 사실이다. 지금까지 인간사회의 기본적인 평화는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사랑에서 비롯되었던 것인데 결혼이라는 제도 자체를 무가치하다고 생각하는 오늘의 민심이 과연 앞으로 남녀의 관계를 결혼이라는 울타리 속에 가두어 놓고 생산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을는지 의심스럽기는 하다.

    에덴동산에서 이브라는 이름의 여성이 아담이라는 남성을 유혹한 것으로 묘사되어 인류의 타락이 시작되었다고 하지만 그 책임은 남성이 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인류의 역사는 거기서부터 꾀어들기 시작하였고 우리는 간신히 그 줄거리만은 유지하며 20세기를 살아왔다. 아담과 같은 상항에 놓여있는 현대의 젊은 남성들이 앞으로 벌어지는 일들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겠다면 인류의 앞날은 걷잡을 수 없이 잘못된 길로 빠져 들어갈 지도 모른다. 건강한 성 없이 지구상의 남녀가 행복하게 보람된 생을 유지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이 시대의 지혜로운 남성들이여, 인류의 항구적 행복을 위하여 올바른 생각을 하라. 이를 실천하여 새로운 시대의 문을 열라. 남녀의 관계는 부분적으로가 아니라 전면적으로 뜯어고쳐야만 새로운 시대의 행복을 약속할 수 있다. 남녀평등만 가지고는 안 될 것 같다. 여성이 좀 더 유일한 고지를 점령할 수 있도록 지혜로운 남성은 분투노력해야 한다. 다시 모계 중심의 사회를 만들 수는 없어도 여성들이 주도권을 장악한 새로운 시대는 반드시 나타나야 한다고 나는 믿는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235

2021/08/02(월) 정직한 사람들이 사는 나라 1 (1123)

김동길

2021.08.02

958

1234

2021/08/01(일)태극기 휘날리며 2 (1122)

김동길

2021.08.01

1065

1233

2021/07/31(토)태극기 휘날리며 1 (1121)

김동길

2021.07.31

1049

1232

2021/07/30(금)상식이 통하는 세상 2 (1120)

김동길

2021.07.30

1075

1231

2021/07/29(목)상식이 통하는 세상 1(1119)

김동길

2021.07.29

1112

1230

2021/07/28(수)태극기가 자랑스럽다 2(1118)

김동길

2021.07.28

1115

1229

2021/07/27(화)태극기가 자랑스럽다 1(1117)

김동길

2021.07.27

1098

1228

2021/07/26(월)구십이자술 78 (지나간 시간을 돌아보며)

김동길

2021.07.26

1159

1227

2021/07/25(일)우리가 꿈꾸는 사회 2(1116)

김동길

2021.07.25

1140

1226

2021/07/24(토)우리가 꿈꾸는 사회 1(1115)

김동길

2021.07.24

1131

1225

2021/07/23(금)타고난 사명감은 없지만 2 (1114)

김동길

2021.07.23

1129

1224

2021/07/22(목)타고난 사명감은 없지만 1(1113)

김동길

2021.07.22

114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