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0(화)새로운 시대 1(1111)

 

새로운 시대 1

    모든 젊은 여성은 자기에게 접근하는 모든 젊은 남성을 경계해야 된다고 어른들은 가르쳐왔다. 젊은이에게는 물불을 가리지 않는 성급한 면이 있어서 불장난인 줄 알면서도 그 현실 속으로 뛰어들어가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그런 경향 탓에 인간은 역사적으로 수습하지 못 할 오를 많이 범하였고 그래도 참고 견디는 능력이 있어서 오늘 인류는 많은 행복을 누리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인간의 불같은 성적 욕망은 인류로 하여금 헤아릴 수 없이 많은 과오를 범하게 하였다. 원시사회로부터 자리 잡은 결혼이라는 제도는 조상들의 사회에 질서를 주는 유일한 뒷받침이었다. 원시시대뿐만 아니라 농경사회에서도 성적욕망의 단속은 그 사회의 존속을 위해 매우 필요한 것이어서 결혼이라는 제도 밖에서 성적 쾌락을 만끽하는 자는 이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을 수밖에 없었지만 우리들의 조상이 마련한 사회는 질서를 지키며 보다 많은 사람들의 행복을 위하여 스스로 자제할 줄 알았다.

    남녀의 관계를 정리 정돈할 수 있었던 것은 원시사회나 농경사회의 연장자들이 가진 지혜와 능력 때문이었다. 그들은 마침내 법을 만들어 인간관계에 질서를 부여해 나가게 된 것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235

2021/08/02(월) 구십이자술 79 (정직한 사람들이 사는 나라 1 )

김동길

2021.08.02

965

1234

2021/08/01(일)태극기 휘날리며 2 (1122)

김동길

2021.08.01

1068

1233

2021/07/31(토)태극기 휘날리며 1 (1121)

김동길

2021.07.31

1051

1232

2021/07/30(금)상식이 통하는 세상 2 (1120)

김동길

2021.07.30

1076

1231

2021/07/29(목)상식이 통하는 세상 1(1119)

김동길

2021.07.29

1113

1230

2021/07/28(수)태극기가 자랑스럽다 2(1118)

김동길

2021.07.28

1115

1229

2021/07/27(화)태극기가 자랑스럽다 1(1117)

김동길

2021.07.27

1099

1228

2021/07/26(월)구십이자술 78 (지나간 시간을 돌아보며)

김동길

2021.07.26

1159

1227

2021/07/25(일)우리가 꿈꾸는 사회 2(1116)

김동길

2021.07.25

1140

1226

2021/07/24(토)우리가 꿈꾸는 사회 1(1115)

김동길

2021.07.24

1131

1225

2021/07/23(금)타고난 사명감은 없지만 2 (1114)

김동길

2021.07.23

1129

1224

2021/07/22(목)타고난 사명감은 없지만 1(1113)

김동길

2021.07.22

114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