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5(목)우리를 살게 하는 힘(1107)

 

우리를 살게 하는 힘

    기후의 급격한 변화 때문에 지구상에서의 인간의 생명이 크게 위협을 받은 적이 여러 번 있었고 앞으로도 계속 위협을 받을 것임은 자명하다. 갑작스레 밀어닥치는 이러한 변화를 지혜롭게 이겨내지 못 하면 우리는 지구상에 살아 있기 힘들다.

    과거 우리들의 조상은 큰 꿈을 가지고 지구상의 생활을 시작하였을 터인데 그 경영이 뜻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인류는 혹시 지구상에서 사라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갖기도 하였다. 지구의 온난화는 좀 더 잘 살아보겠다고 발버둥을 치는 77억 인류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고 이에 인간은 차차 생활의 터전마저 잃어버리게 되는 듯도 하다. 선진국에 살건 후진국에 살건 인간이 깨달은 조그마한 진리는 잘살아보겠다는 욕심만 가지고 살다가는 생존의 터전을 몽땅 잃어버리게 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품게 된 것이다. 이미 흙이나 물 그리고 공기가 심각한 오염 상태가 아니라고 우길 사람은 한 사람도 없는 매우 위태로운 시대를 맞이하게 됐다. 백 년 사이에 이른바 선진국으로 자부하는 나라들이 지구의 생명을 유지할 수 있는 어떤 확실한 기틀을 마련하지 못 하면 우리 인류는 조만간 지구에서의 삶을 끝내야만 할 수도 있다.

    원시시대가 농경사회를 거치면서 인간의 지혜 하나로 지탱할 수 있는 세상이 된 것 같기도 하였지만 몸을 부지런히 움직이는 것이 우리의 몸에 배인 습성이 아니기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 살아남을 수 있으리라는 자신감은 없다. 앞으로 인간의 지혜가 더 발달될수록 인간은 불필요한 고생은 안 하겠다고 버틸 것이 명백하다. 과거 1년 넘어 2년에 가까운 시간동안 코로나라는 전염병에 시달리면서 우리는 생존의 의미를 상실한 감이 없지 않다. 전염병을 피하기 위해 산다는 것은 조금도 자랑스러운 것이 아니다. 앞으로 이런 역병이 모습을 달리하여 계속 우리를 찾아와 괴롭힐 텐데 "우리는 왜 살아야 하는가?", "우리를 계속 살게 하는 힘은 과연 무엇인가?" 하는 근본적인 질문은 여전히 남아 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235

2021/08/02(월) 정직한 사람들이 사는 나라 1 (1123)

김동길

2021.08.02

731

1234

2021/08/01(일)태극기 휘날리며 2 (1122)

김동길

2021.08.01

1063

1233

2021/07/31(토)태극기 휘날리며 1 (1121)

김동길

2021.07.31

1048

1232

2021/07/30(금)상식이 통하는 세상 2 (1120)

김동길

2021.07.30

1072

1231

2021/07/29(목)상식이 통하는 세상 1(1119)

김동길

2021.07.29

1111

1230

2021/07/28(수)태극기가 자랑스럽다 2(1118)

김동길

2021.07.28

1115

1229

2021/07/27(화)태극기가 자랑스럽다 1(1117)

김동길

2021.07.27

1098

1228

2021/07/26(월)구십이자술 78 (지나간 시간을 돌아보며)

김동길

2021.07.26

1159

1227

2021/07/25(일)우리가 꿈꾸는 사회 2(1116)

김동길

2021.07.25

1140

1226

2021/07/24(토)우리가 꿈꾸는 사회 1(1115)

김동길

2021.07.24

1131

1225

2021/07/23(금)타고난 사명감은 없지만 2 (1114)

김동길

2021.07.23

1129

1224

2021/07/22(목)타고난 사명감은 없지만 1(1113)

김동길

2021.07.22

1145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