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4(목)내 탓이요, 내 탓이요, 내 탓이요(1089)

 

내 탓이요, 내 탓이요, 내 탓이요

    제 잘못을 스스로 인정하지 않고 다른 사람들의 책임으로 밀어붙이는 것이 조상 때부터 우리가 가지고 태어난 말할 수 없는 약점이요 잘못인 것 같다. 에덴동산의 설화를 모르는 사람은 없다. 아담이라는 의지가 굳은 사나이는 이브라는 여자 때문에 하나님의 명령을 어기고 선악과를 따먹었다. 그 과일을 따먹었기 때문에 우리는 조상 때부터 고생을 하게 되었다는데 왜 따먹었냐고 물으면 명백한 대답은 없다.

    에덴동산의 다른 과일의 열매는 어느 것이나 먹을 수 있으나 선악과의 열매만은 먹지 말라고 인류의 조상 아담에게 하나님께서 명령하신 바 있었다. 사정이 그러면 그럴수록 먹고 싶은 건 선악과뿐이다. 하나님은 아담이 그 사실을 용서하지 않으셨다. 아담은 자신의 의사로 따먹었고 어떤 불행이 내게 미쳐도 남의 탓이 아니라는 말을 못 하고 어물정 넘어갔는데 결과적으로는 살기 좋은 에덴동산에서 추방당하고 말았다. 우리들의 조상은 그런 범죄 사실 때문에 하나님의 노여움을 사고 에덴동산에서 쫓겨나 이마에서 땀을 흘리며 일해야 먹고 사는 신세가 된 것이다.

    선악과를 따먹은 아담은 눈이 밝아졌다고 하는데 그 밝은 눈으로 자기 잘못을 뉘우쳐야 마땅한데 아담은 이브가 먹어보라고 유혹했기 때문에 잘못인 줄 알면서도 따먹었다고 고백한 것이다. 이브는 이브대로  뱀이 나를 유혹했기 때문에 저지른 일이라 변명하니 하나님이 그것을 받아들일 리가 없다. 둘 다 자기의 잘못을 스스로 인정하려 않고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돌리려고 했던 것이다.

    내 탓이요, 내 탓이요, 내 탓이요세 번 부르짖는 것은 종교행사의 일부다. 물론 종교가 앞장서서 각자의 책임을 일깨워 줄 수는 있다. 자기고백은 성당이나 교회에서만 이루어지는 게 아니라 각자 일상생활 속에서도 이루어진다. 오늘 세상이 왜 이 꼴인가 하니 우리가 각자 제 책임을 다하지 못 하고 잘못을 저질렀기 때문이라고 받아들여야 마땅한 것이 아닐까.

    인류의 불행이 어디서 왔는가. 우리 조상이 책임질 수 없는 일을 했기 때문에 이렇게 된 것인데 인간은 인정하지 않는다. 잘못은 나에게는 없고 다른 사람, 다른 동물 탓으로 치부한 것이 불행을 자초한 최대 원인인 것이다. 그러므로 앞으로 명랑한 인생을 살 수 있는 길은 하나밖에 없다. 자기의 잘못은 자기가 시인해야 한다. 왜 남을 탓하는가. 논리적으로도 틀린 것이고 윤리적으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인간에게는 아직도 책임을 질 수 있는 능력이 남아 있다. 기후변화로 지구가 자꾸 망가지고 있다고 한다. 이제라도 정신을 차리고 인간이 내 탓이요라며 잘못을 시인하게 되면 인류는 소생할 수 있는 근거를 붙잡게 될 것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249

2021/08/16(월)구십이자술 81 (사랑하며 살자)

김동길

2021.08.16

1231

1248

2021/08/15(일) 한국은 무엇으로 (1134)

김동길

2021.08.15

1231

1247

2021/08/14(거짓말 안 하기 운동)(1133)

김동길

2021.08.14

1185

1246

2021/08/13(금)노병이 사라질 때(1132)

김동길

2021.08.13

1202

1245

2021/08/12(목)구십 대에 느낀 것 2 (1131)

김동길

2021.08.12

1228

1244

2021/08/11(수)구십 대에 느낀 것 1 (1130)

김동길

2021.08.11

1210

1243

2021/08/10(화)사십 대에 느낀 것(1129)

김동길

2021.08.10

1228

1242

2021/08/09(월)구십이자술 80 (평화는 불가능한 꿈인가)

김동길

2021.08.09

1197

1241

2021/08/08(일)자연인은 어디에 3 (1128)

김동길

2021.08.08

1220

1240

2021/08/07(토)자연인은 어디에 2 (1127)

김동길

2021.08.07

1185

1239

2021/08/06(금)자연인은 어디에 1 (1126)

김동길

2021.08.06

1246

1238

2021/08/05(목)세월이 하 수상하니 2 (1125)

김동길

2021.08.05

120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