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9(화) -“개천에서 용이 난다”고?- (3520)

 

박정희 대통령의 유신 체제 하에서 내가 체포되어 재판을 받고 15년의 중형을 언도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그 때 나를 무료 변호 해 준 이가 유명한 한승헌 변호사였습니다. 그의 고향이 전라도 무주인데 그의 아들을 데리고 고향을 찾아간 적이 있었답니다. 그 아들에게 한 변호사 생가가 있는 동네를 보여줬더니 아들놈이 하는 말이, “아빠, 개천에서 용이 난다더니 이게 바로 그런 경우네요”라고 하며 그 아버지의 얼굴을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더랍니다.

그러나 나는 역사학도 중의 한 사람으로, 그런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몰라서 그런 말을 하지, 인간 세상에서 그런 일이 일어나지는 않습니다. 조상들의 오랜 공덕과 적선이 있고 잘난 인물이 탄생한다는 걸 나는 압니다.

근자에 천주교 김수환 추기경의 가정환경에 관련된 이야기를 읽고서야 그도 예외가 아님을 깨달았습니다. 그는 두 살 때 아버지를 잃고 홀어머니 밑에서 고생하며 자랐다는 사실만 알고 있었으나 그게 다가 아니었습니다.

1886년 이른바 ‘병인사옥’으로 8,000명 이상의 신도들과 9명의 프랑스 신부가 동시에 처형당하였을 때 김수환의 추기경의 할아버지도 순교하였습니다. 그 피가 그 집안에 흐르고 있었습니다. 그가 신앙의 용사가 되어 군사정권과 당당하게 싸울 수 있었던 것도 그 순교하신 할아버지의 영적 능력의 영향이 적지 않았으리라고 믿습니다. 개천에서 용이 나지는 않습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066

2017/12/07(목) -이렇게 무너지면 안 되는데- (3508)

김동길

2017.12.07

1959

3065

2017/12/06(수) -미국의 고민은 무엇인가?- (3507)

김동길

2017.12.06

1565

3064

2017/12/05(화) -어둔 밤 쉬 되리니- (3506)

김동길

2017.12.05

1855

3063

2017/12/04(월) -지구의 운명은?- (3505)

김동길

2017.12.04

1746

3062

2017/12/03(일) -김성학 교수에게- (3504)

김동길

2017.12.03

1813

3061

2017/12/02(토) -늙어서도 일을 할 수 있다면- (3503)

김동길

2017.12.02

1750

3060

2017/12/01(금) -어느 정치 지망생의 “사실무근”?- (3502)

김동길

2017.12.01

1827

3059

2017/11/30(목) -당원 없는 정당들- (3501)

김동길

2017.11.30

1674

3058

2017/11/29(수) -과거와 현재 사이에- (3500)

김동길

2017.11.29

1833

3057

2017/11/28(화)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었으면- (3499)

김동길

2017.11.28

1823

3056

2017/11/27(월) -강호사시가(江湖四時歌)라 함은- (3498)

김동길

2017.11.27

2290

3055

2017/11/26(일) -말이 있는 까닭은- (3497)

김동길

2017.11.26

158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