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9(월) 아! 마틴 루터 킹! (3631)

 

미국의 역사가 건국 이래 아직도 250 년이 채 안되게 짧기 때문에 그런지 미국이 배출한 세계적인 인물은 다섯 사람 밖에 안 된다고 합니다. 그들은 조지 워싱턴, 토마스 제퍼슨, 벤자민 프랭클린, 아브라함 링컨, 그리고 마틴 루터 킹 인데 그중 세 명은 대통령, 한 명은 발명가 겸 외교관, 그리고 나머지 한사람은 목사인 동시에 인권 운동가였습니다.

마틴 루터 킹은 목사의 아들로 태어나 정식으로 대학 교육과 보스톤의 유수한 대학에서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니 그 당시 흑인으로서는 차고 넘칠만한 교육을 받은 셈입니다. 그가 원했다면 백인들이 운영하는 대학에 교수가 되는 것도 어렵지 않았겠지만, 그는 흑인들을 위하여 일하겠다는 신념을 가지고 그의 본거지인 알라바마주의 몽고메리로 가서 목사로 일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그는 흑인 인권을 위한 투쟁이 고개를 든 1950년, 60년대에 혼자서 안일한 생활을 할 수 없었습니다. 그는 호전적인 성격의 소유자가 아니어서 인권 운동 일선에 서려고 하지는 않았지만 인권 운동에 열렬한 백인들을 위시한 많은 주변 사람들이 ‘당신이야말로 준비가 잘 된 지도자이니 앞장서야 마땅하지 않은가’ 라며 그를 격려하는 바람에 떠밀려서 험난한 싸움을 하다가 테네시주의 멤피스에서 비참한 최후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그가 저격을 당하여 이 세상을 떠난지 꼭 50년이 된 지금 또 다시 봄은 찾아 왔지만, 미국의 흑인 인권 운동은 아직 완결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흑인으로 태어난다는 사실은 적어도 미국 땅에서는 불행한 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워싱턴 기념관 앞에서 30만 군중들을 향해 “I have a dream" 을 되풀이 하며 외치던 마틴 루터 킹의 그 꿈은 오바마를 대통령으로 만들었지만 그 이상의 큰 열매는 기대할 수는 없는 것일까 곰곰이 생각하게 됩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209

2018/04/30(월) 10년의 세월이 가고 (3652)

김동길

2018.04.30

53432

3208

2018/04/29(일) 남북은 어데로 가나? (3651)

김동길

2018.04.29

3069

3207

2018/04/28(토) 같은 낱말이지만 (3650)

김동길

2018.04.28

2601

3206

2018/04/27(금) 사과가 바나나가 될 수 없다 (3649)

김동길

2018.04.27

2879

3205

2018/04/26(목) 어쩔 수 없는 일을 (3648)

김동길

2018.04.26

2220

3204

2018/04/25(수) 감상주의로는 안 된다 (3647)

김동길

2018.04.25

2213

3203

2018/04/24(화) 꽃보다 아름다운 것도 있다 (3646)

김동길

2018.04.24

2071

3202

2018/04/23(월) 급격하게 변하는 세상 (3645)

김동길

2018.04.23

2200

3201

2018/04/22(일) 세상이 냉랭한 까닭 (3644)

김동길

2018.04.22

2132

3200

2018/04/21(토) 그런 날들도 있었는데 (3643)

김동길

2018.04.21

1964

3199

2018/04/20(금) 낙환들 꽃이 아니랴 (3642)

김동길

2018.04.20

2176

3198

2018/04/19(목) 4.19가 어제만 같은데 (3641)

김동길

2018.04.19

241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