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4(수) 생긴 대로 살았으면 (3605)

 

자신의 외모에 불만이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고 여겨집니다. 우리가 객관적으로 볼 때에는 부모가 낳아준 그 얼굴 그 대로가 좋은 것 같은데 더 보기 좋은 얼굴을 바라는 남녀가 적지 않다고 합니다. 동양 사람이 서양이나 중동 사람들에 비해 눈이 작고 코가 낮은 것은 우리 조상의 후손으로 태어났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코를 높이고 눈을 크게 만드는 성형 수술이 그 사람의 자연스럽게 보이던 얼굴을 망치면 어떡하나 걱정을 하게 됩니다.

나는 여성들의 아름다워 지려고 하는 노력은 존중합니다. 그러나 아무리 고쳐도 마리린 몬로나 엘리자베스 테일러의 얼굴이 될 수는 없습니다. 그럴 바에야 어머니가 낳아 주신 그 작은 눈과 납작한 코를 가지고 죽는 날까지 사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남녀 간에 사랑이 아름답고 멋있게 보이는 것은 상대방의 얼굴의 생김새 때문이 아닙니다. 인품이 좋은 한 인간이 도덕적인 용기를 가지고 성실하게 그의 인생을 살아 갈 때 그는 누구의 눈에나 아름답고, 늠름하고, 자랑스럽게 보이는 것입니다. 못 생긴 얼굴이 따로 있습니까? 게으르고, 거짓말 잘하고, 자기만 아는 얄팍한 사람이 잘생겨 봤자 별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비록 외모는 객관적으로 볼 때 잘생기지 못한 사람이라도 주관적인 판단으로 “제 눈에 안경”이라는 인생의 묘미가 있기 때문에 마음 놓고 살 수 있는 용기가 솟아나게 하는 것입니다. 그 누구와도 비교할 필요가 없습니다. 철두철미 정직한 사람이면 됩니다. 자기만 생각하지 않고 남을 생각 해주는 아량만 있으면 그 사람 그대로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그런 생각을 할 때 하루하루 사는 것이, 또 그런 멋있고 아름다운 사람들은 만나는 생각을 하는 것이 가슴이 벅차고 아름다운 일입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209

2018/04/30(월) 10년의 세월이 가고 (3652)

김동길

2018.04.30

20621

3208

2018/04/29(일) 남북은 어데로 가나? (3651)

김동길

2018.04.29

2512

3207

2018/04/28(토) 같은 낱말이지만 (3650)

김동길

2018.04.28

2281

3206

2018/04/27(금) 사과가 바나나가 될 수 없다 (3649)

김동길

2018.04.27

2518

3205

2018/04/26(목) 어쩔 수 없는 일을 (3648)

김동길

2018.04.26

1959

3204

2018/04/25(수) 감상주의로는 안 된다 (3647)

김동길

2018.04.25

1938

3203

2018/04/24(화) 꽃보다 아름다운 것도 있다 (3646)

김동길

2018.04.24

1755

3202

2018/04/23(월) 급격하게 변하는 세상 (3645)

김동길

2018.04.23

1949

3201

2018/04/22(일) 세상이 냉랭한 까닭 (3644)

김동길

2018.04.22

1868

3200

2018/04/21(토) 그런 날들도 있었는데 (3643)

김동길

2018.04.21

1734

3199

2018/04/20(금) 낙환들 꽃이 아니랴 (3642)

김동길

2018.04.20

1894

3198

2018/04/19(목) 4.19가 어제만 같은데 (3641)

김동길

2018.04.19

215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