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2(월) 도산을 본받아 (3603)

 

어제 3월 11일이 도산 안창호의 서거 80주년이었습니다. 도산 서거 10주년을 맞이하던 1948년 3월 10일 명동에 있던 시공관(후에 국립극장)에서 10주기 추모 모임이 있었습니다. 그때 21살의 대학생이었던 내가 그 모임에 참석하였었는데 어느덧 70년의 긴 세월이 흘렀습니다. 어제 추모식에 모인 사람들이 내 나이를 알면 나를 태고의 사람으로 여길 것이 분명합니다.

추모식 전날 나는 도산 공원 안에 있는 도산 기념관에서 한 시간 동안 강연을 하였는데 70년 전 그 추모식에 대학생으로 참석했던 내가 기념 강연을 하게 된 사실이 대단히 감개무량하였습니다. 70년이라는 세월이 이렇게 빠르게 흘러간 것을 모르고 이날까지 살아 온 듯합니다.

도산은 일제하에 대전 감옥에 투옥되어 일본인에게 시달리다가 위병을 얻어 병보석으로 출옥한 후 이듬해에 서울에서 별세 하였습니다. 그는 비록 60년의 삶밖에 살지는 못했지만 그의 인격과 교훈의 힘은 앞으로도 600년을 갈 것이라고 나는 생각합니다. 도산이 미국에서 흥사단을 만든 까닭은 민족성을 개조하지 않고는 훌륭한 나라를 만들 수 없다고 믿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개개인의 인격 도야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때가 되면 그렇게 준비된 인물들을 이 나라의 정치 지도자로 내세울 생각이었다고 나는 믿습니다.

그러나 나는 도산 서거 후 80년이 지났어도 도산의 제자들 중에 나라를 바로 잡으려고 나서는 사람은 한 사람도 본적이 없으니 그들은 단지 흥사단을 수양 단체라고만 생각한 듯합니다. 그것은 결코 도산의 참뜻은 아니었습니다. 해방이 되고 자유 대한이 되어 선거를 통해 대통령을 뽑는 위대한 시대가 도래하였음에도 불구하고 흥사단은 단 한사람의 대통령도 내지 못했다는 사실이 심히 유감스럽습니다.

해방 뒤에 흥사단이 차지했던 을지로 입구에 대성빌딩은 군사정권에 대항하는 민중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유일한 장소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흥사단은 그 건물을 처분하고 어디엔가 공원묘지를 마련했다고 들었습니다. 그리고 서울 대학로에 조그만 건물 하나를 남겼을 뿐입니다. 도산공원은 여러 사람들이 힘을 합하여 마련하였다지만, 그곳에 설립된 도산 기념관은 그 규모가 하도 초라하여 도산 안창호를 기념하기에는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의 교훈인 “무실역행”의 제창자로 민족의 등불이었던 도산의 정신이 이렇게 위축된 것은 오늘을 사는 우리들의 책임이라고 생각합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209

2018/04/30(월) 10년의 세월이 가고 (3652)

김동길

2018.04.30

58247

3208

2018/04/29(일) 남북은 어데로 가나? (3651)

김동길

2018.04.29

3140

3207

2018/04/28(토) 같은 낱말이지만 (3650)

김동길

2018.04.28

2637

3206

2018/04/27(금) 사과가 바나나가 될 수 없다 (3649)

김동길

2018.04.27

2925

3205

2018/04/26(목) 어쩔 수 없는 일을 (3648)

김동길

2018.04.26

2242

3204

2018/04/25(수) 감상주의로는 안 된다 (3647)

김동길

2018.04.25

2251

3203

2018/04/24(화) 꽃보다 아름다운 것도 있다 (3646)

김동길

2018.04.24

2114

3202

2018/04/23(월) 급격하게 변하는 세상 (3645)

김동길

2018.04.23

2238

3201

2018/04/22(일) 세상이 냉랭한 까닭 (3644)

김동길

2018.04.22

2165

3200

2018/04/21(토) 그런 날들도 있었는데 (3643)

김동길

2018.04.21

1993

3199

2018/04/20(금) 낙환들 꽃이 아니랴 (3642)

김동길

2018.04.20

2209

3198

2018/04/19(목) 4.19가 어제만 같은데 (3641)

김동길

2018.04.19

244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