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4(일) 영원한 것이 없다면 (3595)

 

셰익스피어는 “이렇게 왔다 이렇게 가는 것을” 이라는 유명한 한마디를 남겼습니다. 그 말만 되새긴다면 인간의 삶처럼 허무한 것은 없습니다. 이 세상에 오는 것이 제 뜻이 아닌 것처럼 이 세상을 떠나는 것도 제 뜻이 아니라면 가장 한심한 존재가 인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70년을 넘어 80년을 살 수 있는 인생이 되었다고 자랑하지만 시간의 영원함에 비하면 찰나에 지나지 않기 때문에 인간의 삶에 자랑할 것이란 아무것도 없습니다.

사람이란 태어나는 일도 어렵고, 먹고 사는 일도 어렵고, 병들어 고생하는 일도 이 세상을 떠나는 일 또한 어렵습니다. “인생고해”라는 말이 있듯이 정말 괴롭게 살다 괴롭게 가는 것이 인생이라고 해도 지나친 말은 아닐 것입니다. 이런 호모사피엔스의 삶에 비하면 동물들의 삶에는 이렇다 할 고통도 없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런 논리를 전개시키며 꼭 한마디 하고 싶은 말은 인간만이 언제부터인가 시간의 영원을 생각하게 되었다는 사실입니다. 그래서 종교가 생긴 것입니다. 그래서 천국과 지옥을 상상하게 된 것입니다. 동물들에게는 양육강식과 생존경쟁의 본능 밖에 없습니다. 만일 인간이 천사가 되고자 하는 노력을 하지 않고 동물로 살기만을 힘썼다면, 그리고 전혀 시간의 영원을 생각하지 않고 먹고, 자고, 번식하기만 하였다면 결코 인류가 만물의 영장이 되지는 못하였을 것입니다.

종교에 잘못이 많습니다. 더구나 제도화된 종교는 더욱 그렇습니다. 그러나 앞으로의 과학의 세계는 종교의 잘못된 사고를 많이 바로잡아 줄 것이며 영원이라는 개념 하나는 지금보다도 더 존중하는 그런 세상을 만들어 줄 것으로 믿습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209

2018/04/30(월) 10년의 세월이 가고 (3652)

김동길

2018.04.30

42833

3208

2018/04/29(일) 남북은 어데로 가나? (3651)

김동길

2018.04.29

2925

3207

2018/04/28(토) 같은 낱말이지만 (3650)

김동길

2018.04.28

2515

3206

2018/04/27(금) 사과가 바나나가 될 수 없다 (3649)

김동길

2018.04.27

2771

3205

2018/04/26(목) 어쩔 수 없는 일을 (3648)

김동길

2018.04.26

2138

3204

2018/04/25(수) 감상주의로는 안 된다 (3647)

김동길

2018.04.25

2139

3203

2018/04/24(화) 꽃보다 아름다운 것도 있다 (3646)

김동길

2018.04.24

1977

3202

2018/04/23(월) 급격하게 변하는 세상 (3645)

김동길

2018.04.23

2112

3201

2018/04/22(일) 세상이 냉랭한 까닭 (3644)

김동길

2018.04.22

2068

3200

2018/04/21(토) 그런 날들도 있었는데 (3643)

김동길

2018.04.21

1899

3199

2018/04/20(금) 낙환들 꽃이 아니랴 (3642)

김동길

2018.04.20

2099

3198

2018/04/19(목) 4.19가 어제만 같은데 (3641)

김동길

2018.04.19

231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