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1(수) 눈물의 의미 (3584)

 

갓난아기가 이 세상에 태어날 때에는 큰 소리로 한번 운다고 들었습니다. 눈물은 없는 울음뿐인지는 모르겠으나 모든 아기들이 그렇게 태어난다는 것입니다.

인생을 살면서 눈물을 모르는 사람은 없습니다. 남보다 잘 우는 아이나 어른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들은 대개 감성이 풍부한 사람들일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러나 아무리 슬퍼도 울지 않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슬픔을 전혀 느끼지 않아서 눈물이 없는지는 모르겠으나 그들은 눈물샘이 말라버린 사람들이라고 하는 것이 옳을 겁니다.

평창 겨울올림픽에 출전한 이상화 선수가 이번에 올림픽에 4번째 참전하는 것이었는데 이 선수는 뱅쿠버와 소치에서 열린 겨울올림픽에서 500m 스피드 경주에서 연거푸 금메달을 딴 천재적인 여성입니다. 이번 평창에서도 금메달을 딸 것으로 모두가 기대했었으나 이상화 선수는 간발의 차이로 금메달을 놓치고 말았습니다. 그는 태극기를 들고 경기장을 돌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많은 한국인들로 함께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상화 선수는 자신에게 큰 기대를 걸었던 국민에 대한 미안한 생각 때문에 눈물을 흘렸을 것입니다. 우울한 생각 때문이 아니라 미안한 생각 때문에 아직도 나이가 30세 밖에 안 되는 젊은 여성 선수는 울고 또 울었습니다. 그 눈물을 매우 아름답고 성스럽게 느껴졌습니다. 분통이 터져서 우는 사람도 있고 억울해서 우는 사람도 있습니다. 고통스러워서 우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런 눈물은 결코 아름다운 눈물이 아니고 성스러운 눈물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이상화 선수의 앞으로의 삶에 하나님의 축복이 같이 하기를 기원하는 바입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149

2018/03/01(목) 인간의 최후 승리를 위하여 (3592)

김동길

2018.03.01

2496

3148

2018/02/28(수) 생존 경쟁 못지않게 (3591)

김동길

2018.02.28

2138

3147

2018/02/27(화) 봄을 기다리는 까닭 (3590)

김동길

2018.02.27

2269

3146

2018/02/26(월) 소비가 미덕이 되려면 (3589)

김동길

2018.02.26

2183

3145

2018/02/25(일) 지고도 이기는 사람 (3588)

김동길

2018.02.25

2191

3144

2018/02/24(토) 봄이 올 것을 (3587)

김동길

2018.02.24

2142

3143

2018/02/23(금) 꿈에 뵈는 님이 (3586)

김동길

2018.02.23

2224

3142

2018/02/22(목) 죽는 날을 몰라서 (3585)

김동길

2018.02.22

2280

 ▶

2018/02/21(수) 눈물의 의미 (3584)

김동길

2018.02.21

2111

3140

2018/02/20(화) 윤성빈의 금메달 (3583)

김동길

2018.02.20

2219

3139

2018/02/19(월) 호랑이 보다 무서운 것 (3582)

김동길

2018.02.19

2192

3138

2018/02/18(일) 기도하는 마음으로 (3581)

김동길

2018.02.18

2265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