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1(수) 눈물의 의미 (3584)

 

갓난아기가 이 세상에 태어날 때에는 큰 소리로 한번 운다고 들었습니다. 눈물은 없는 울음뿐인지는 모르겠으나 모든 아기들이 그렇게 태어난다는 것입니다.

인생을 살면서 눈물을 모르는 사람은 없습니다. 남보다 잘 우는 아이나 어른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들은 대개 감성이 풍부한 사람들일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러나 아무리 슬퍼도 울지 않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슬픔을 전혀 느끼지 않아서 눈물이 없는지는 모르겠으나 그들은 눈물샘이 말라버린 사람들이라고 하는 것이 옳을 겁니다.

평창 겨울올림픽에 출전한 이상화 선수가 이번에 올림픽에 4번째 참전하는 것이었는데 이 선수는 뱅쿠버와 소치에서 열린 겨울올림픽에서 500m 스피드 경주에서 연거푸 금메달을 딴 천재적인 여성입니다. 이번 평창에서도 금메달을 딸 것으로 모두가 기대했었으나 이상화 선수는 간발의 차이로 금메달을 놓치고 말았습니다. 그는 태극기를 들고 경기장을 돌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많은 한국인들로 함께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상화 선수는 자신에게 큰 기대를 걸었던 국민에 대한 미안한 생각 때문에 눈물을 흘렸을 것입니다. 우울한 생각 때문이 아니라 미안한 생각 때문에 아직도 나이가 30세 밖에 안 되는 젊은 여성 선수는 울고 또 울었습니다. 그 눈물을 매우 아름답고 성스럽게 느껴졌습니다. 분통이 터져서 우는 사람도 있고 억울해서 우는 사람도 있습니다. 고통스러워서 우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런 눈물은 결코 아름다운 눈물이 아니고 성스러운 눈물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이상화 선수의 앞으로의 삶에 하나님의 축복이 같이 하기를 기원하는 바입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197

2018/04/18(수) 링컨과 트럼프 (3640)

김동길

2018.04.18

1950

3196

2018/04/17(화) 오늘은 찬비 맞았으니 (3639)

김동길

2018.04.17

1908

3195

2018/04/16(월) 미국 대통령의 결단 (3638)

김동길

2018.04.16

2167

3194

2018/04/15(일) 먼저 주제를 파악해야 (3637)

김동길

2018.04.15

2074

3193

2018/04/14(토) 미국에도 한국에도 정치는 없다 (3636)

김동길

2018.04.14

2021

3192

2018/04/13(금) 가장 아름다운 것은 (3635)

김동길

2018.04.13

2076

3191

2018/04/12(목) 잘난 사람, 못난 사람 (3634)

김동길

2018.04.12

2195

3190

2018/04/11(수) 쓰레기 때문에 못살게 되나? (3633)

김동길

2018.04.11

2099

3189

2018/04/10(화) ‘나는 왕이로소이다’ (3632)

김동길

2018.04.10

2015

3188

2018/04/09(월) 아! 마틴 루터 킹! (3631)

김동길

2018.04.09

2330

3187

2018/04/08(일) 월계관은 누구에게 (3630)

김동길

2018.04.08

1805

3186

2018/04/07(토) 열여섯 살에 (3629)

김동길

2018.04.07

2032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