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9(월) 호랑이 보다 무서운 것 (3582)

 

옛날 어느 집에 어린애가 계속 울기만 하였습니다. 그 엄마가 야단을 쳐도 울음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생각다 못한 그 엄마는 아이의 울음을 멈추기 위해 “호랑이가 온다”라고 겁을 주었지만 어린애는 계속 울기만 하였습니다. 그 엄마가 견디다 못해 그 우는 아이에게 “곶감을 하나 줄까” 하고 했습니다. 그 말을 듣고서야 어린애가 울음을 멈추었다는 겁니다. 그러므로 “호랑이 보다 더 무서운 것이 곶감이다”라고 할 수도 있다는 겁니다.

이 속담에 담긴 교훈은 우리들의 인생에는 협박, 공갈만으로 되지 않는 일들이 많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 속담을 한번 뒤집어 생각하면 이런 얘기가 될 수도 있습니다. 어린애가 울음을 멈추지 않는 것은 배가 고프거나 몸이 아프거나 또는 ‘심기’가 매우 불편하다는 것을 뜻하는 겁니다. 그런 사실을 말로는 표현하지 못하기 때문에 울음으로 대신한다고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 우는 어린애한테서 무엇인가를 빼앗고 싶은 것이 있는 자가 나타나 사탕이나 곶감을 주어 그 어린애의 울음을 일시적으로 잠재우는 경우가 없지 않습니다. 그 집 장롱 속에 들어있는 보물들을 훔치려면, 주위에 사람들이 몰려들기 전에 어린애의 울음을 잠시 멈추게 해야 할 필요가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창 밖에는 호랑이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 도둑놈은 숨어야 살고, 그 어린애는 숨겨 주어야 할 터인데 호랑이가 창문으로 달려들어 어린애를 잡아먹고 도둑놈도 함께 잡아먹을 가능성을 배제 하면 안 됩니다. 오늘 대한민국에 현실을 좌지우지 할 수 있는 권력을 가졌다고 자부하는 자들이 그 권력 행사에만 도취 되었다가는 큰 재앙이 덮쳐 다 죽게 되는 것은 아닐까 은근히 걱정이 됩니다. 그래서 나는 매일 기도를 합니다. 이런 불상사가 이 땅에서 벌어지지 않도록 도와 달라고 절대자에게 오늘도 기도 합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197

2018/04/18(수) 링컨과 트럼프 (3640)

김동길

2018.04.18

1737

3196

2018/04/17(화) 오늘은 찬비 맞았으니 (3639)

김동길

2018.04.17

1711

3195

2018/04/16(월) 미국 대통령의 결단 (3638)

김동길

2018.04.16

1993

3194

2018/04/15(일) 먼저 주제를 파악해야 (3637)

김동길

2018.04.15

1879

3193

2018/04/14(토) 미국에도 한국에도 정치는 없다 (3636)

김동길

2018.04.14

1862

3192

2018/04/13(금) 가장 아름다운 것은 (3635)

김동길

2018.04.13

1882

3191

2018/04/12(목) 잘난 사람, 못난 사람 (3634)

김동길

2018.04.12

1977

3190

2018/04/11(수) 쓰레기 때문에 못살게 되나? (3633)

김동길

2018.04.11

1881

3189

2018/04/10(화) ‘나는 왕이로소이다’ (3632)

김동길

2018.04.10

1826

3188

2018/04/09(월) 아! 마틴 루터 킹! (3631)

김동길

2018.04.09

1860

3187

2018/04/08(일) 월계관은 누구에게 (3630)

김동길

2018.04.08

1641

3186

2018/04/07(토) 열여섯 살에 (3629)

김동길

2018.04.07

1821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