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화) 역사를 생각하는 여유 (3576)

 

마츠시다 고오노스케 라는 일본의 유명한 기업가가 <돌아다보며 내일을 생각한다> 라는 제목의 책을 한권 낸 적이 있습니다. 마츠시다 회장은 일본인이 모두 우러러보는 훌륭한 기업인이었습니다.

인간의 삶에는 어제가 있고 오늘이 있습니다. 어제를 거치지 않고 다가오는 오늘은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오늘이 있는 것은 어제 때문이라고 해도 지나친 말은 아닙니다. 그러므로 어제를 올바르게 알지 못하면, 오늘을 제대로 대처할 수가 없는 겁니다. 어제를 바꿀 수는 없기 때문에 어제에는 어제가 남긴 그 어떤 교훈이 있습니다. 오늘 그 교훈을 살리는 사람만이 성공할 수 있습니다.

내일은 아직 오지 않았지만, 역사는 우리에게 내일이 있다는 것을 일러 주면서 오늘 제대로 살지 않고는 내일을 감당할 수 없음을 일깨워 줍니다. 내가 젊은 후배들에게 “오늘 하루만을 최선을 다하여 살라” 라고 가르치는 까닭은 어떻게 할 수 없는 지나가 버린 어제 때문에 비관하지 말고, 아직 오지도 않은 내일 때문에 걱정하지 말라는 뜻입니다.

어제를 모르면 매우 무식한 사람으로 오늘을 살아야 하고 걱정을 해서 미래에 대한 대비를 할 수는 없습니다. 오늘 하루를 충실하게 살아야 자신이 맞이할 수 있는 미지의 내일을 대비할 수 있으므로 “오늘에 충실하라” 라고 가르치는 것뿐입니다. 그렇게 해야만 인간은 건강한 하루를 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142

2018/02/22(목) 죽는 날을 몰라서 (3585)

김동길

2018.02.22

1042

3141

2018/02/21(수) 눈물의 의미 (3584)

김동길

2018.02.21

1261

3140

2018/02/20(화) 윤성빈의 금메달 (3583)

김동길

2018.02.20

1450

3139

2018/02/19(월) 호랑이 보다 무서운 것 (3582)

김동길

2018.02.19

1438

3138

2018/02/18(일) 기도하는 마음으로 (3581)

김동길

2018.02.18

1571

3137

2018/02/17(토) 친일파 논쟁을 아직도 (3580)

김동길

2018.02.17

1438

3136

2018/02/16(금) 보수로 자처하면 승산이 없다 (3579)

김동길

2018.02.16

1456

3135

2018/02/15(목)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3578)

김동길

2018.02.15

1460

3134

2018/02/14(수) 한반도 만의 평화가 가능할까 (3577)

김동길

2018.02.14

1860

 ▶

2018/02/13(화) 역사를 생각하는 여유 (3576)

김동길

2018.02.13

1736

3132

2018/02/12(월) 한국인의 긍지 (3575)

김동길

2018.02.12

1768

3131

2018/02/11(일) 남극도 한 때는 초목이 무성 하였단다. (3574)

김동길

2018.02.11

1742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