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월) 한국인의 긍지 (3575)

 

한반도에서 벌어진 가장 큰 모임은 88올림픽이었다고 할 수 있을 겁니다. 일본이 우리 보다 앞서서 올림픽 주최국이 되었던 것은 선진국 대열에 이미 뛰어든 일본으로서는 지극히 당연한 일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전 세계를 향해 경제력과 군사력을 과시하는 중국도 올림픽 개최는 우리보다 20년이나 뒤떨어진 것이 사실입니다.

겨울올림픽도 일본이 우리 보다 20년 앞서서 주최하였습니다. 그런데 평창 올림픽은 3수 끝에 성공한 셈이며 그간 그 꿈을 이루기 위해서 각계의 많은 유능한 인사들이 심혈을 기우려 왔습니다. 그러나 오늘 그들의 이름조차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성공리에 개막된 평창 올림픽을 감격스럽게 맞이하면서 이 꿈을 이루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우렸던 잊혀진 그들에게 경의를 표하고자 합니다.

중국은 이미 부강한 나라가 된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겨울올림픽을 개최할 꿈도 꾸지 못하는 이때 ‘Pyeongchang Olympic’ 은 전 세계의 75억 인구 앞에 우뚝 섰습니다. 이제 ‘평창’은 세계적으로 서울 다음으로 유명한 고장이 되었습니다.

현직 대통령이 감옥으로 직행하고 엉뚱하게 대통령이 등장하는 이 나라의 정치적 현실을 생각할 때, ‘불가능한 꿈’이 현실이 된 것 같은 감격을 금할 수 없습니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남과 북의 관계가 호전 되리라고는 생각하지는 않지만, ‘한바탕 봄날의 꿈’ 같은 미래가 당장 올 것이라고 생각하는 조급한 마음은 갖지 않아야 하리라고 믿습니다. 이러나저러나 세계 앞에 우뚝 선 이 나라에 태어난 사실은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142

2018/02/22(목) 죽는 날을 몰라서 (3585)

김동길

2018.02.22

1042

3141

2018/02/21(수) 눈물의 의미 (3584)

김동길

2018.02.21

1261

3140

2018/02/20(화) 윤성빈의 금메달 (3583)

김동길

2018.02.20

1450

3139

2018/02/19(월) 호랑이 보다 무서운 것 (3582)

김동길

2018.02.19

1438

3138

2018/02/18(일) 기도하는 마음으로 (3581)

김동길

2018.02.18

1571

3137

2018/02/17(토) 친일파 논쟁을 아직도 (3580)

김동길

2018.02.17

1438

3136

2018/02/16(금) 보수로 자처하면 승산이 없다 (3579)

김동길

2018.02.16

1456

3135

2018/02/15(목)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3578)

김동길

2018.02.15

1460

3134

2018/02/14(수) 한반도 만의 평화가 가능할까 (3577)

김동길

2018.02.14

1861

3133

2018/02/13(화) 역사를 생각하는 여유 (3576)

김동길

2018.02.13

1736

 ▶

2018/02/12(월) 한국인의 긍지 (3575)

김동길

2018.02.12

1769

3131

2018/02/11(일) 남극도 한 때는 초목이 무성 하였단다. (3574)

김동길

2018.02.11

1743

[이전] 1[2][3][4][5] [다음]